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티스트 talk! Talk! 스물다섯번째 주인공, APM팀 김정태 사원!

엑셈 사람들 2012.07.24 11:30

   

 

누군가는 맛집 포스팅 할 때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 오늘 배운 내용을 기록하고, 주말이면 산과 바다를 찾기 바쁠 때 묵묵히 회사로 나와 책상 앞을 지키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APM팀 김정태 사원의 마음이 전해지는 진솔한 이야기, 지금 시작합니다!

 

 

#1. 나

나 김정태는 아직 별 것 없는 사람이다!
아직은요 ^^ 그치만 전 상황을 역전시켜 잘 될 자신이 있어요!

 

 

#2. 휴일에는 주로 무엇을 하세요?
처음부터 너무 재미없는 답변을 하게 될 것 같네요. 그냥 회사 나옵니다. ^^;
집 문 열고 나와 회사 문 여는 데까지 정확히 30분이면 됩니다. 이렇게 가깝다 보니 주말에 회사 나오는 자체가 별로 부담스럽지는 않아요. 오히려 이보다 좋은 도서관은 없을 것 같습니다. 주말에 나와서 제가 얻는 것들이 어마어마하게 많거든요. 업무 및 개인 공부도 할 수 있고, 주말에 나오시는 다른 팀 분들과도 친해질 수 있는 계기가 돼요. 가끔 이강녕 이사님께서 맛있는 밥도 사주시구요. 덤으로 제가 일이 너무 많다는 오해까지 받을 때도 있습니다. ^^
원래 운동을 굉장히 좋아해서 토요일 오전마다 친구들과 조기 야구('우장산 클럽')를 하는데 그것도 입사하고는 한번도 못나가서 친구들이 탈퇴시킨다는 힘없는 협박을 하네요. ㅋ 그런데 친구들도 제가 무엇 때문에 이렇게 열심히 하는지 이해해줄 거라고 믿습니다^^ 전 공부가 더 하고 싶고, 지금이 딱 그런 시기인 것 같습니다.

 

 

#3. 10년 전의 정태씨는?
10년 전이면 좀 힘든 시절을 보낼 때에요. 당시에 어머니가 혼자서 저와 여동생을 돌봐주시느라 정신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많이 힘든 시기였어요. 부모님의 결별이 지금 생각해보면 그렇게 힘들게만 대면할 게 아니었는데, 그때는 괜시리 혼란스러워지면서 말 수도 많이 줄었었죠. 생활도 어렵다 보니, 뜻하지 않게 일을 하게 되었고, 자연스레 공부는 소홀해졌어요. 딱히 공부를 해야만 하는 이유도 알지 못했구요. 어릴 때 사진을 찾다 보니 유독 이때 사진이 한 장도 없더군요. 기록적으로도 이 시절은 정말 침체되어 있었네요.
군대를 계기로 많은 변화가 있었어요. 부족한 체력을 보완하기 위해 열심히 운동을 했고, 성격도 많이 밝아지고, 결정적으로 삶의 목표를 세우게 됐어요. 이 즈음에 이름에 쓰지 않던 한자를 바꾸면서 새 각오로 개명을 하게 됐습니다. 빛날 정(炡), 클 태(汰) 로 다시 태어났죠.

 

 

 

#4. 정태씨를 화나게 만들었던 순간은?
제가 일명 '길치' 라서, 지하철을 거꾸로 탄다던가 버스를 잘못 타서 종점을 간다던가 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요. 한번은 비 오는 날 밤에 약속이 있어 버스를 탔는데 또 반대로 탄 거죠. 종점에서 내렸는데 정말 황당하고 스스로 막 화가 나더라구요. 차는 끊겼지, 비는 퍼붓지, 심지어 돈도 얼마 없어서 택시도 못 탈 상황이었거든요. 그냥 씩씩거리면서 상암에서 화곡동까지 걸어간 적이 있어요.
이처럼 다신 같은 실수나 악순환을 반복하지 않겠다고 스스로 맹세했는데 저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했을 때 정말 화가 나요.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다면 결국 발전한다고 믿고 있는 것 같아요.

 

반대로 즐겁게 하는 것은?

예전에는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면서 뻥 뚫린 도로에서 바이크 타는 걸 엄청 좋아했어요. 한번은 125cc 덩치 큰 빅 스쿠터로 빠르게 달리다 갑자기 푸드득... 울렁울렁 하더니 속도가 막 떨어지는 거에요. 결국은 23번 국도에서 엔진이 타서 도로에서 그냥 멈춘 적이 있죠. 갓길에 세워서 주유소로 밀어서 갔는데, 이 사건 이후로 바이크는 처분해서 지금은 타지 않습니다.

또한 남을 돕는 게 굉장히 즐겁다고 느끼게 된 계기가 있어요. 학원에서 오라클을 배울 때 강사님께서 일깨워 주신 건데요, "자기만 공부하는 건 누구나 잘할 수 있다. 하지만 자신이 가지고 있는 지식을 다른 사람들에게 알려주면 보람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그렇게 되면 너에게 도움 받았던 사람들이 밑에서 너를 밀어줄 것이다." 라고. 정말 그렇더라구요. 매일매일 수업내용을 정리해서 블로그나 카페에 올리면 많은 사람들이 보면서 고맙다고 해주셨어요. 또한 이렇게 대우를 받다 보면 저 또한 제 책임을 다하게 되더라구요. 무엇보다 주변 사람들로부터 받는 신뢰감이 좋았어요. 사실 뭔가 잘 안 풀리고 막막할 때 누군가의 도움을 받으면 정말 고맙잖아요. 전 도와주는 사람, 그리고 기다려주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내가 잘 되고 즐거운 것도 좋지만, 주변사람과 함께 잘 되고 즐거우면 정말 몇 배는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입사하고서도 선배님들께서 주신 자료와 제가 경험하고 배운 것을 토대로 정리한 내용을 블로그에 계속해서 올리고 있어요. 이는 앞으로 후배들에게 소장가치가 있는 교육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앞으로 계속 내용을 다듬어 교재도 만들고 강사 활동도 해보고 싶습니다.

블로그 주소: http://03jtk.blog.me

 

 

#5. 순발력 테스트!
1) 자신을 사물에 비유한다면? 기름종이!?
이 비유가 맞는지 모르겠지만 태안 기름 유출 사건처럼 세상에 해가 되는 기름때와 같은 것들을 흡수하는 장치가 되고 싶어서요. 내 자식들과 또 다음 세대에는 좀 더 살기 좋고, 마음껏 꿈도 펼칠 수 있는 생태계를 물려주고 싶습니다.

 

2) 1억이 생긴다면? 저축, 대출금 상환
제 모토가 "한방은 절대 없다. 죽을 때까지 일하자" 입니다.

 

3) 더위를 피하려면? 시원하게 등목!?
땀도 좀 흘려야 건강한 것 같아요. 전 오히려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이라 사계절 가디건을 입습니다.

 

 

#6. 휴가철 가볼 만한 곳이 있다면?
중학교 때 제주도에 가본 이후, 제대로 된 휴가를 가본 적이 별로 없습니다. 근데 물을 워낙 좋아해서 한 번 가본 워터파크가 특히 재미있었어요. 이번 여름에도 가고 싶은데, 같이 갈 사람이 없네요 ^^;

 

 

 

#7. 무엇인가에 가장 '몰입' 했던 순간은?
어떻게 살아야 할지 심각하게 고민했던 적이 있습니다. 예전에 어머니께서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지신 적이 있거든요. 처음에는 제 이름도 기억 못하실 정도로 힘드셨어요. 당시 반도체 회사에서 엔지니어로 1년 가까이 일하고 있을 때였는데, 3주 이상 병원에서 지내다 보니 결국 권고 퇴사를 하게 되었어요. 어찌되었든 정말 기적적으로 두 번의 수술 이후에야 의식도 완전히 돌아오시고 신경도 다 살아나시더라구요. 정말 기뻤지만 한편으론 인생이 참 씁쓸했죠. 그나마 일을 해서 돈을 모아놓지 않았다면 수술도 못하셨을 거에요. 나중에 집으로 돌아와 한 두 달 동안 밖에도 안 나오고 고민한 적이 있어요. 이제 난 돈도 없고, 그렇다고 대학도 안 나왔고, 꿈과 비전도 없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면 좋을까 하고 고민했죠. 답은 하나 더라구요. "공부하자!"
간신히 첫 등록금을 마련하고 나서는, 시험기간 빼고 매일 일하면서 공부한 결과 학기 동안 계속 1등 해서 졸업도 했고 지금 회사에도 입사할 수 있게 되었어요. 2년 반을 24학점 꽉꽉 채워서 듣다 보니 하나라도 A0가 나오면 전액장학금이 날아가서 정말 죽어라 공부했던 것 같습니다.

 

 

#8. 현재 주어진 과제와 앞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우선 인터맥스를 대외적으로 인정받는 일에 일조하는 것입니다. 진짜 인터맥스의 사상 자체는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WAS 세션과 DB 세션을 매칭해서 WAS 혹은 DB단의 문제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말이죠. 다만 인지도나 UI, 그리고 엔지니어 입장에서 설치만 간편해진다면 이건 그야말로 성능분석을 하는 튜너들의 엑스칼리버 같은 무기가 될 거라고 확신합니다. 그래서 이미 완성된 사상과 개념에 앞으로의 인지도와 완성도를 높이는 일에 제가 가진 역량을 쏟고 싶습니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이고 빨리 그렇게 됐으면 좋겠습니다.
최종 목표는 성능분야 최고의 specialist가 되는 겁니다. WAS와 DB 두 지식을 절묘히 조합하고 인터맥스라는 무기를 사용해서 국내 최고의 튜너가 되는 것이죠. 사실 많은 분들이 WAS와 DB를 둘 다 하는 게 힘들 거라고 생각하세요. 그런데 제 생각은 좀 다릅니다. 현재는 DB단 만으로 IT서비스를 구현하는 시스템은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힘들지만 계속 노력해 볼 생각입니다.

 

최고의 팀웍을 자랑하는 APM팀 워크샵 당시~!! (오중선배님은 사진 촬영 중)

 

 

#9. 내 인생의 꿈은?
사진이 별로 없어서 앨범을 찾아보니 제가 태어났을 때 부모님께서 만들어주신 앨범에 이런 내용이 있더군요.

 

 

아버지께서 써주신 내용이에요. 전 이 내용을 잊고 있었지만 신기하게도 저도 언젠간 나라를 위해 공헌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늘상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오라클을 알려주신 강사님이 계기와 모멘텀이 되었고 이런 생각까지 들게 하였습니다. 솔직히 저는 여행 다니고, 맛집 찾고, 영화 보고, 술 마시고 제 시기의 동년배 친구들이 즐기며 사는 인생에는 별로 흥미가 없는 것 같아요. 전 저만의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친구들, 회사, it업계 나아가 나라에 이르기까지 내가 누군가에게, 또는 어떤 집단에 필요한 존재가 되고 그들이 나로 인해 행복감을 느꼈으면 좋겠습니다.

 

 

#10. 한 단어로 대답해주세요!

 

 

 

 

 

 

 

 

1) 나에게 장점은? 꿈이 있다는 것
2) 나에게 삶은? 엎치락뒤치락
3) 나에게 지금은? 잠깐 힘든 언덕길을 오르는 중
4) 나에게 아티스트인터뷰는? 부끄럽지만 이렇게 살아 왔고, 앞으로도 그럴 거라고 지켜봐 달라고 말하고 싶었습니다.

 

 

 

 

누구보다 자신의 삶을 사랑하고 또 열심히 살아온 정태씨를 응원합니다. 성실히 공부하고 그 지식을 공유하며 행복을 찾는 정태씨를 보며 목표가 있는 사람은 꾸준하구나 생각했습니다. 정태씨는 이미 APM팀에 그리고 엑셈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랍니다. 화이팅!!

 

 

 

 

 

 

 

 

 

 


 

  • orion1418 2012.07.25 09:15 ADDR 수정/삭제 답글

    정말 열심히 사는 모습에 감탄을!!! ++ 정태씨 화이팅 꿈을 꼭 이루세요!!

  • pudding 2012.07.25 09:29 ADDR 수정/삭제 답글

    읽으면서.. 우와 - !! 정태씨 정말 열심히 살았고 멋있네요-!!! 앞으로도 화이팅 입니다 !! 감동 감동 !!

  • 새초롬하게 2012.07.25 09:31 ADDR 수정/삭제 답글

    감동입니다~!! 정태씨는 뭘 해두 잘 되실 거 같애요!!

  • 냐하 2012.07.25 09:41 ADDR 수정/삭제 답글

    개명하신 거로군요! 그렇담 예전 이름은? ㅎㅎ

  • jini 2012.07.25 09:53 ADDR 수정/삭제 답글

    진정한 멋쟁이!!! 언제나 응원합니다~ ^^

  • 무더위 2012.07.25 16:43 ADDR 수정/삭제 답글

    어린 시절 너무 잘생긴 어린이였네요~~^^

  • JH 2012.07.26 16:05 ADDR 수정/삭제 답글

    멋쟁이 정태씨 ~!!! ㅋㅋㅋ

  • won 2012.08.22 09:18 ADDR 수정/삭제 답글

    정말 멋지세요*^^*
    항상 열심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고*^^*
    저도 다시 열심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어 주시네요*^^*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