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월간기술동향 | '데이터'로 通하는 대한민국



이번 월간기술동향에서는 앞으로 달라질 대한민국의 모습과 이에 따라 주목받는 IT 분야를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데이터 비식별화'가 핵심! - 데이터 3법 개정안 시행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을 우리는 ‘데이터 3법’이라 부릅니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데이터 경제’ 시대를 맞아 안전한 데이터 이용을 위한 데이터 3법 개정안이 올해 초 국회 본회의를 통과, 다가올 8월 5일에 시행됩니다.

데이터 3법 개정안이 궁금하다면? 주요 내용 보러가기


데이터 3법 개정은 흩어져 있던 개인정보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모호했던 판단 기준을 명확히 하며, ‘가명정보’의 개념을 도입해 빅데이터 시대 정보 활용도를 제고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가명정보’는 상업적 목적을 포함한 통계 작성과 연구, 그리고 공익적 기록보존 목적으로 동의 없이 활용될 수 있습니다.

 

 

‘가명정보’에 대해서 조금 더 알아볼까요? 추가정보의 사용 없이는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게 조치한 정보를 가명정보라고 하는데요. 가명정보가 법의 테두리 안으로 들어오면서, 개인정보를 가명정보로 처리하는 ’비식별화’ 기술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비식별화는 데이터셋에서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요소 전부 또는 일부를 삭제하거나 대체하는 방법을 활용해 개인을 알아볼 수 없게 하는 방법입니다. 

데이터 3법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시행하고 있는 ‘마이데이터’ 사업까지 더불어, 활용 가치가 큰 데이터를 축적해온 금융·공공 분야의 데이터 비식별화 수요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데요. 엑셈의 관계사 ‘아임클라우드’도 민감정보 비식별화 솔루션 “SDGUARD”를 발표하며 데이터 비식별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엑셈의 빅데이터 분석 및 컨설팅 역량과 아임클라우드의 데이터 비식별화간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네요.

4차산업혁명의 원유로 불리는 데이터의 활용! 데이터 3법의 개정으로 비식별화 기술 발전과 다양한 데이터의 결합, 데이터 기반의 신기술 개발 등 우리나라의 데이터 기반 경제 발전, 기대해봐도 좋겠죠?

>>관련 기사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총집합 - 한국판 뉴딜


지난 월간기술동향에서 '한국판 뉴딜'의 3대 영역 프로젝트와 10대 중점 세부 추진 과제를 살펴보았는데요.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총 76조원의 역대급 규모를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한국판 뉴딜은 고용안전망 기반위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의 2가지 큰 축으로 추진됩니다. 디지털 뉴딜은 ▲D.N.A 생태계 강화 ▲디지털 포용 및 안전망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등이 주요 추진 사업입니다. 그린 뉴딜은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전환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등을 추진합니다. 

 

 

정부에서는 디지털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국민 생활과 밀접한 15개 분야의 빅데이터 플랫폼과 센터의 추가 구축을 진행하고, 14만개 규모의 공공데이터를 개방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과학기술 기계 학습 데이터 구축 및 운영 시스템 개발 등 대규모 공공 데이터 인프라 구축에도 나섰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5G를 기반으로 정부 업무망을 고도화하고, 행정정보시스템의 15%를 클라우드 서버 기반으로 전환할 계획도 가지고 있습니다.  


한국판 뉴딜 정책이 구체화되면서, 5G와 인공지능(AI)뿐만 아니라 다양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기회와 클라우드 전환 계획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엑셈의 빅데이터 사업 기회와 클라우드 통합관제 솔루션 CloudMOA(클라우드모아)의 무대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가올 7월 확정될 종합계획 수립 방향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살펴봐야겠습니다.


>> 관련 기사



데이터로 실현하는 초연결사회 - K-UAM


5년 뒤인 2025년이면 교통체증없이 도심 하늘을 나는 '드론 택시'가 현실이 됩니다. 정부는 지난 6월 4일,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을 확정했습니다. 친환경·저소음 3차원 교통수단인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이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서비스로 단계적으로 실현, 교통체증 없는 도심 하늘 길을 개척함으로써 새로운 시간과 공간의 패러다임을 창출할 계획입니다.


국토부 주도하에 현대자동차의 개발로 진행되는 '드론 택시'는 인천공항에서 여의도까지 약40km 거리를 20분 만에 주파할 수 있어, 기존 자차로 소요되는 시간의 1/3 수준입니다. 교통이 혼잡한 출퇴근 시간의 경우 김포공항에서 잠실까지는 약73분(34km)이 소요되는데, UAM을 이용할 경우 12분(직선거리 27km)만에 도착이 가능해 약 84%의 시간을 줄일 수 있습니다. 

 

 

정부는 교통 정체로 인한 이동 효율성 저하와 물류 운송 등 사회적 비용을 70%까지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데요. 오는 11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드론 택시 시범 비행에 들어갑니다. UAM 성장 기반 마련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정부에서는 관련 규제를 연구하고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국토부가 발표한 UAM 관련 핵심 7대 기술은 ▲수직이착륙, ▲장거리비행, ▲분선전기추진, ▲모터구동·하이브리드, ▲자율비행, ▲센서, ▲소음·진동입니다. 7대 핵심 기술도 중요하지만, 그 기반이 되는 수많은 데이터를 잘 구축하고 운영해야만 활용할 수 있겠죠? 정부가 엑셈과 같이 데이터 노하우가 집성된 기업과 함께 빅데이터 인프라를 잘 구축하고 운영한다면 대한민국의 UAM 기술 발전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입니다.

UAM은 대도시권에 인구가 집중되면서, 지상교통의 혼잡을 해결하는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모건스탠리는 2040년까지 UAM 시장 규모가 1조 5,000억달러(약 1,8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고요. 드론 택시 상용화를 통해 진정한 초연결사회로 진입할 대한민국의 모습이 기대됩니다.


>> 관련 기사

조선비즈, 인천공항→여의도 20분만에 주파…2025년에 ‘드론 택시’나온다

메가경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의 실증사업 일정과 7대 핵심기술




데이터로 通(통)하는 대한민국의 변화,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월간기술동향 | '한국판 뉴딜'이라는 추진력






뉴딜(New Deal) 이란?


<NEW DEAL, 출처 : 주한미국대사관>


게임에서 카드를 바꿔 새로 친다는 뜻으로, 미국 제32대 대통령 루스벨트가 대공황으로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 위해 추진했던 경제 부흥 정책을 말합니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각 부문에 개입하여 경제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는게 뉴딜 정책의 가장 큰 특징입니다. 7년이라는 장기간에 걸쳐 진행된 뉴딜정책은 단순한 경제정책에 그치지 않고 정치·사회 전체에도 큰 영향을 끼쳐 미국의 전통적인 자유방임주의를 수정하게 되었으며, 미국 경제정책의 틀을 만들고 도약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역사적 의의가 있습니다.






한국판 뉴딜은?


한국판 뉴딜 정책은 경제 디지털화 가속과 비대면화 촉진 등에 중점을 두어 디지털 경제 혁신과 동시에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아래 3대 영역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10대 세부 중점 추진 과제를 마련하여 2~3년간 집중 추진할 예정입니다.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필자 재구성>


<3대 영역 프로젝트 및 10대 중점 세부 추진 과제>



1. 데이터·5G·AI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

(1) 데이터 전주기 인프라 강화 
  - 공공·금융·의료 등 주요 분야 데이터 개방·확대
  - 민간 데이터 맵 구축 등 데이터 거래·유통 지원 강화
  - 데이터·AI 펀드 조성 등 데이터의 산업적 활용 기반 마련

(2) 국민체감 핵심 6대 분야 데이터 수집·활용 확대
  - 금융 : 비금융정보 기반 신용평가업 도입, 금융 마이데이터 산업 제도 마련
  - 의료 : 마이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구축, 의료데이터 활용전략 마련
  - 교통 :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 공공 : 데이터 SOS팀 운영, 데이터 진위 조회 신규서비스 도입
  - 산업 : 제조데이터 수집·저장센터 구축
  - 소상공인 : 상권정보시스템에 POS 데이터 활용, AI 기반 상권분석정보 제공

(3) 5G 인프라 조기 구축
  - 네트워크 고도화를 위해 민간 5G 전국망 조기 구축 촉진
  - 공공와이파이 등 공공 정보통신망 확충

(4) 5G+ 융복합 사업 촉진
  - 제조업 등 산업 현장에 5G+ 실감 콘텐츠를 접목해 디지털 전환 가속화
  - 안전·교통 등 분야에 5G+ 스마트시티 기술 도입

(5) AI 데이터·인프라 확충
  - 음성·행동 인식, 언어·시각 정보 이해 등 AI 학습용 빅데이터 조기 구축
  - AI·소프트웨어(SW) 전문인력 집중 양성

(6) 전산업으로 AI 융합 확산
  - 제조업 전반 및 중소·벤처기업 등에 지능형 생산 공정 도입
  - ‘AI 융합 프로젝트’를 통해 전 분야로 혁신 AI 서비스 확산

2. 비대면 산업 집중 육성

(7) 비대면 서비스 확산 기반 조성
  - 맞춤형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AI 기반 원격교육지원 플랫폼 구축 등 미래형 디지털 교육 환경 조성
  -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화상연계 방문건강관리 등 디지털 기반 비대면 의료 시범사업과 코로나19 방역 계기 시범사업 확대

(8) 클라우드 및 사이버안전망 강화
  - 블록체인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 보안 시범 사업 추진
  - 공공부문 클라우드 정보 시스템 확대
  - 점차 증가하는 사이버 보안 위협에 대비해 정보보호 전문인력 양성 확대

3. 사회간접자본(SOC)의 디지털화

(9) 노후 국가기반시설 디지털화
  - 도로 철도 등 노후 시설물 스마트 관리체계 도입
  - 국가기반시설 관련 데이터 수집·가공·공유 확대

(10) 디지털 물류서비스 체계 구축
  - 도심 인근이나 유휴부지에 스마트 물류센터 등 첨단 물류 시설 확충
  - 로봇,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물류기술 실증을 위한 테스트 베드 구축

6월 초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발표 때 세부 추진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하니, 세부적인 사업과 함께 일자리 창출 규모 등 경제적 효과까지 확인할 수 있겠습니다. 



*한국판 뉴딜 정책 요약*

1.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 사회 구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

2.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 집중 (원조 뉴딜 정책과 다른 점!)

3.  비대면 서비스 기반 다지기, 클라우드 및 사이버 안전망 강화

4.  도로, 철도 등 노후된 사회간접자본에 스마트 관리체계 도입

5.  6월초 세부 추진방안을 발표할 예정 & 올해 안에 집행 가능한 사업은 3차 추경에 반영






4차 산업혁명 기술의 폭발

빅데이터, 인공지능, 클라우드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3주년 대국민 특별연설에서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하는 미래 선점 투자"라며 "5G 인프라 조기 구축과 데이터를 수집, 축적, 활용하는 데이터 인프라 구축을 국가적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렇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더 앞당겨지고, 정부 역시 여기에 초점을 맞춘 '한국판 뉴딜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대한민국의 강점 중 하나인 IT 기술을 중심으로 산업 전 분야의 디지털 대전환이 기대되는데요. 특히 의료·교육 등 비대면 산업 인프라 육성, 디지털 기반 대형 IT 프로젝트 추진 등이 시행될 것으로 예상되어 IT 업계가 다시 한번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방대한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축적하고, 모인 데이터를 분석하고, 또 인공지능을 이용해 경제 전 영역에서 생산성과 경쟁력을 높일 수 있어 빅데이터, 인공지능, 그리고 클라우드와 같은 기반 기술이 필수적이기 때문이죠.


'한국판 뉴딜' 정책과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클라우드 전환 패러다임은 엑셈이 영위하는 사업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추진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엑셈이 갖춘 DBPM, APM&E2E 모니터링, 빅데이터, 인공지능, 클라우드라는 사업 포트폴리오는 향후 어떠한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기회로 작용할 것입니다.









내용 참고 및 출처

파이낸셜뉴스, 홍남기 "한국판 뉴딜, 디지털화 가속·비대면화 촉진에 중점" (종합)

뉴시스, '한국판 뉴딜' 밑그림 나왔다...핵심은 '비대면·SOC 디지털화'

조선비즈, [속보]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가 프로젝트로 추진...국민에 새로운 기회 제공"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월간기술동향 | '언택트'가 대세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가 화제입니다. 


많은 기업들은 재택근무로 전환했고, 학생들은 원격수업이라는 새로운 공부방식을 마주했습니다. 목회자들도 유튜브 라이브 등 온라인으로 설교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콘서트·전시회·공연·축제를 비롯해 결혼식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오프라인이 아니면 안될 것 같았던 많은 일들이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출처 : pixabay>



지속적으로 활발해지는 비대면 산업


사실 언택트는 1인 가구의 증가, 대면 소통보다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에 익숙해진 ‘디지털 네이티브’의 등장 등으로 인해 코로나 사태 이전부터 꾸준히 확산되고 있었습니다. 흔히 우리는 카페나 식당에서 키오스크를 통해 점원이 없어도 주문이 가능하고, VR/AR 등을 활용해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맞춤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죠. 


특히 이번 코로나19로 비대면 의료서비스,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배송, 드라이브스루, 간편결제 등 디지털 기반의 비대면 산업이 더욱 활발해졌습니다. 기존 2030대 뿐만 아니라 4050 연령대의 비대면 소비도 크게 증가했고요.




비대면 산업을 위해서는 IT 인프라가 필수


이 모든 것들이 가능했던 건 대한민국이 4차산업혁명 기술을 잘 활용했기 때문입니다. 키오스크부터 로봇 무인매장, 인공지능 챗봇까지 고도화 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가 확장되었습니다. 


또한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IT 환경의 획기적인 발전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 갑작스러운 온라인 쇼핑 증가·재택근무·온라인 강의 등으로 폭증한 트래픽을 기존 전산실 서버가 감당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3월 세계 인터넷 트래픽이 30%나 증가했다고 하는데, 클라우드는 시간도 부족한 상황에서 단기간 폭증한 트래픽을 모두 감당해냈습니다. 


이렇게 언택트 문화에 따른 비대면 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클라우드 등 IT 인프라가 꼭 필요합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클라우드 관련 기업의 가치는 수직 상승이 예상된다고 많은 경제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고요.



<출처 : pixabay>



국가 차원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


지난 4월 14일,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불확실한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며 위기를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비대면 산업을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산업혁명 기술과 결합한 기회의 산업으로 적극적으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인데요. 디지털 기반의 비대면 사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어서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기반의 ‘포스트 코로나’ 태스크포스(TF) 가동을 본격화했습니다. ICT 산업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과 함께 언택트 비즈니스 분야의 기술개발과 사업화 지원도 강화해나가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한국정보화진흥원은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함에 있어 디지털 전환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이를 가속화하기 위해 5G, 클라우드 등 디지털 인프라를 강화하고 인공지능(AI)-빅데이터-클라우드로 이어지는 혁신기술의 통합적 연계·활용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언택트 문화의 확산과 정부의 비대면 산업 육성 정책은 엑셈에게 호재!


언택트 문화의 확산과 정부의 비대면 산업 육성 주문은 관련된 기술과 시장에 대한 관심을 끌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기업들의 클라우드 전환 속도가 빨라지고, 관련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시장을 활성화 시키는데 한 몫했죠.


데이터3법 통과, 비대면 산업 육성 계획 등을 발판으로 엑셈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사업분야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IT 운영관리 분야의 수요가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내용 참고 및 출처


더 팩트, 文대통령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비대면 산업 육성"

이투데이, 과기정통부, 디지털 기반 ‘포스트 코로나’ TF 가동

뉴스핌, [힘내! 대한민국] ‘언택트 라이프’ 이끈 코리아 ICT의 힘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월간기술동향 | 코로나가 불러온 변화, 재택근무와 클라우드





코로나19가 대한민국 직장인 업무 패턴을 완전 바꿨습니다.

출퇴근 시간 조정 등 유연근무제가 확대 실시되기도 하고, 교대로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기업도 있습니다.

많은 기업들은 재택근무를 채택했는데요.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 중인 직장인 수가 10만명을 넘어섰다는 통계도 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 매일경제>



재택근무로 업무 공백이 우려되기도 하지만, 선제적으로 클라우드 시스템을 개발 또는 적용해온 IT 기업들은 오히려 자율근무 생산성 강화의 기회로 삼고 있습니다. 

실제로 미국의 포브스(Fobes)의 설문조사 결과나 씨트립(Ctrip)의 재택근무 실험을 보아도 재택근무 실시 후의 생산성은 더 높아졌습니다.

100% 재택근무로 운영하는 회사에 대한 관심도 늘고 있고요.



<MS의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 생산성 분석 결과(좌), 출처 : ZDNet Korea, 뱅크샐러드의 재택근무 능률 향상(우), 출처 : 뱅크샐러드 블로그>


어떻게 생산성을 높였을까요?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재택근무에 적합한 인프라를 잘 구축해두는 것이 기본입니다. 클라우드 환경이 잘 구축되어 있다면 회사에서 일하는 것과 다름없이 집에서도 업무처리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클라우드 기반으로 화상회의나 원격제어를 실시하고, 

무와 관련한 데이터를 개인 PC에 저장하지 않고 중앙 서버에서 관리할 수 있어 외부 해킹으로부터도 안전합니다. 실제로 클라우드 환경 구축에 대한 문의가 기존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는 기사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클라우드라고 다 같은 클라우드가 아니죠! 클라우드 환경도 다양한 형태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공개망에서 누구나 접근 가능한 퍼블릭 클라우드, 하나의 조직에서만 사용 가능한 공개되지 않은 프라이빗 클라우드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 온프레미스를 혼합하여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하나 이상의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멀티 클라우드 등의 형태입니다. 


특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대한 관심이 높습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사용하면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온프레미스의 장점을 결합하여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인프라를 구성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최근들어 급증하고 있는 다양하고 복잡한 IT 인프라와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통합적으로 관제할 수 있는 단일 관리 솔루션이 필요합니다. 설치 편의성과 확장성을 고려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아키텍처로 설계된 클라우드 모아(Cloud MOA)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의 대규모 IT 인프라와 서비스를 인공지능을 활용해 통합적으로 관제할 수 있는 솔루션입니다. 




이렇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업무 환경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가속화되어 클라우드와 클라우드 모니터링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시장에서 엑셈의 기술력은 더욱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월간기술동향 | 코로나19 사태로 본 조기 경고의 중요성






각종 사업분야에 영향을 미친, 주식시장이 큰 타격을 받은, 중국의 설 연휴가 엉망이 된 코로나 바이러스. 

세계 41개국에서 발병했고, 확진자 81,068명, 사망자 2,758명의 무시무시한 수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2월 26일 오후 4시 기준)


이 어마어마한 코로나19를 미리 예측하고 경고한 회사가 있는데요. 캐나다의 인공지능 스타트업 BlueDot(블루닷)입니다. 

WHO에서 발표하기 17일 전인 12월 31일, 보고서를 통해 우한 지역의 바이러스를 경고했습니다. 인공지능(AI)의 힘을 제대로 보여주었죠.




<출처 : Shutterstock>




블루닷의 의미있는 예측


블루닷은 어떻게 빠르고 의미있는 예측을 할 수 있었을까요?


블루닷이 자연어 처리기술(NLP)과 머신러닝으로 분석하는 데이터는 인터넷 데이터 뿐만 아니라 매일 65개국에서 생산하는 10만 개의 공식 자료까지 포함합니다. 여기에 WHO와 신흥 질병 모니터링 프로그램 등의 데이터, 모기와 진드기 분포, 가축 개체 수와 동식물 전염병 네트워크 모니터링, 각 지역의 기후와 온도 데이터도 수집합니다. 또한 항공사로부터 매년 40억 개의 티켓 판매 및 항공 경로 등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합니다. 


그리고 블루닷에는 데이터분석가, 프로그래머 뿐 아니라 의학 전문가들이 함께 근무합니다. 인공지능이 빅데이터 분석을 완료하면 내부 분야별 의학·역학 전문가들이 분석이 의학적으로 타당한지, 잘못 추론한 점은 없는지 검수합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를 반영해 보고서의 공개 여부를 결정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블루닷은 빅데이터 분석의 오류를 피하기 위해 인터넷 데이터 뿐만 아니라 당국의 실시간 데이터와 항공 운항 데이터, 역학분석까지 반영했습니다.


새로운 바이러스는 빨리 식별해서 백신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최대한 빨리 경고하면 확산을 저지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블루닷의 조기 경고(알람)이 중요한 이유죠. 




한국 코로나 사태 3월 20일 정점, 최대 1만명 감염?


2월 26일 JP모건의 보험팀이 내놓은 전망입니다. 한국의 코로나19 사태는 3월 20일이 정점이고, 최대 감염자 수는 1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구 시민 240만명중 3%가 바이러스에 노출됐고, 중국과 비슷한 양상으로 2차 감염이 일어난다고 가정한 결과라고 합니다.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자 현황, 2월 26일 16시 기준 (출처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위 그래프는 매일 2회씩 발표하는 국내 확진자 수 그래프입니다.

위 데이터를 토대로 추세선을 그려보면 4월 19일 즈음에는 1만명이 확진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겠습니다.


<국내 확진자 현황을 바탕으로 그려본 추세선>


하루에 수백명씩 확진자가 나오는 국내 상황에서, JP 모건에서 자체적으로 만든 모델로 예측한 결과가 맞는다면 어떻게 만든 모델일지 살펴볼 필요가 있겠네요. 하루 빨리 이 사태가 진정되길 바랍니다.




조기 경고의 중요성


이렇게 블루닷의 사례 외에도 많은 곳에서 질병에 대한 조기 예측을 하고 있습니다.

AI의 조기 경고에 대해 우리는 더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실제로 외환위기, 지진과 같은 자연재해, 질병, 도로정체 등 산업 분야를 막론하고 AI 기반 조기경보시스템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인공지능이 장애를 미리 예측하고 이상 징후를 알려줌으로써 빠른 대응이 가능해지고 있죠.


<Anomaly Detection>


IT 인프라에도 문제가 생기기 전 장애 상황을 예측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이 있습니다. 

바로 엑셈의 XAIOps(싸이옵스) 인데요. 

기업의 인프라와 애플리케이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여 부하 특성과 패턴을 학습하고, 장애상황을 예측합니다. 또한 AI를 활용해서 실시간 모니터링 대상 데이터의 성격과 분석 목적에 맞는 학습 모델을 선택 적용하고 있습니다. 미래 상황을 미리 예측하게 되면 IT 인프라 관리·운영의 부담도 줄어들고, 시간과 비용이 감소하는 효과까지 톡톡히 누릴 수 있겠죠? 




물론 인공지능만을 맹신해서는 안될 일이지만,

우리 인간과 기계가 서로 협업하는 증강지능(Augmented Intelligence)으로써 인공지능의 폭넓은 활용을 기대해볼만 하겠습니다. 






출처 및 참고자료

T Times, 구글처럼 하지 않아 코로나 바이러스 예측한 AI 스타트업

중앙일보, JP모건 "한국 코로나사태 3월 20일 정점, 최대 1만명 감염"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월간기술동향 | 2020년 주인공은 모빌리티?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소비자 가전 전시회) 행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로, 가장 빠르게 한 해의 혁신 기술들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입니다. 올 해 CES 2020도 뜨거운 열기 속에 종료되었는데요. 유난히 주목을 받은 분야가 있어서 이번 시간에 다뤄보려고 합니다.




모빌리티


지난 해에 이어서 올해 CES 현장도 자동차 분야에 집중하는 모습이 많았어요. 기존 자동차 회사들은 업계의 경계를 넘어선 다양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시했고, 자동차 회사 뿐만 아니라 IT 기업 등 다양한 기업들도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산업 분야를 막론하고 통신, 반도체, IoT, 센서, 배터리 등 다양한 기술이 집약된 모빌리티 시장을 주목한 것이죠.



자동차 분야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우버와 손을 잡고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했습니다. UAM(Urban Air Mobility : 도심 항공 모빌리티) - PBV(Purpose Built Vehicle : 목적 기반 모빌리티) –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을 축으로 하는 비전인데요. 고객에게 끊김없는 이동의 자유로움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 도요타

<도요타가 그린 미래 스마트 시티, 출처 : MOTOR GRAPH>


도요타는 후지산 인근에 첨단 미래 모빌리티 기술이 집약된 스마트 시티를 조성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Woven city’라는 이름의 이 도시에는 도요타 직원과 연구자, 관계자 및 가족들이 거주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 도시에서는 자율주행차량만 운행되고, 각 가정마다 가정용 로봇이 상주할 뿐만 아니라, AI가 거주자의 건강을 수시로 점검해줍니다. 

아예 스마트 도시를 직접 구축하고 필요한 에너지부터 이동 수단 공급, 초연결 지능 등을 직접 완성하겠다고 하니 앞으로의 진행 과정을 유심히 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자동차 이외 산업


▶ 삼성전자


<삼성전자 디지털 콕핏 2020, 출처 : M Auto Daily>


삼성전자는 5G 기반 ‘디지털 콕핏 2020’을 선보였습니다. 디지털 콕핏은 CES 2018에서 처음 공개해 매년 진화하는 기술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운전 환경의 변화로 인해 차량이 새로운 생활공간으로 변모함에 따라 5G를 기반으로 차량 내부와 주변을 연결해 보다 더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경험할 수 있게 하는 기술 솔루션입니다.


또한 세계 최초로 5G 기술을 적용한 TCU(Transmission Control Unit, 차량용 통신 장비)를 BMW에 공급, 2021년에 양산되는 BMW의 전기차 ‘iNEXT’에 탑재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LG전자

<CES 2020 LG전자 부스 '커넥티드카', 출처 : LG전자 블로그>


LG전자는 전시관 내에 별도로 ‘커넥티드카 존’을 마련하여 차량용 가전기술이 담긴 자율주행차 모형을 전시했어요LG전자가 보여준 미래형 자율주행차에는 소형 의류관리기와 냉장고 등이 설치됐고, 인공지능 플랫폼 ‘ThinQ’ 와의 접목도 이루어졌습니다.

또한 LG전자의 사업적인 움직임도 주목할 만 합니다. 지난 8일, 룩소프트(Luxoft)와 차세대 자동차 분야 협력을 위한 조인트 벤처를 설립해 지능형 모빌리티를 위한 시스템과 서비스 등을 개발할 예정이라 밝혔고, 이어서 10일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MOU를 체결하며 모빌리티 사업 확대를 시작했습니다.



▶ SK그룹

<SK 그룹의 모빌리티 혁신, 출처 : MEDIA SK>


SK그룹은 ‘Evolution for future mobility’를 주제로 계열사를 아우르는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SKC는 SKC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차량 경량화가 가능한 PCT 필름, 미래 자동차 내부 디스플레이에 사용 가능한 투명 PI 필름, 
자동차 내장재용 친환경 폴리우레탄 넥스티올을 공개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에서는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전기차용 친환경 윤활유, 그리고 자동차 경량화 소재를 공개했고,
SK하이닉스는 자율주행차용 AI 솔루션과 5G 솔루션을 전시했습니다.

SK텔레콤은 차량용인포테인먼트(IVI)와 전기차 배터리, 반도체, 자동차 소재를 전시했고, 
또한 자율주행의 눈이라 불리는 차세대 라이다를 공개했습니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목표물에 비춰 사물과의 거리 및 다양한 물성을 감지하고 이를 3D 영상으로 모델링할 수 있는 기술인데요. 자율주행의 눈 역할은 물론 향후 다양한 분야에 널리 사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오는 2021년 상용화 예정이라고 하네요.

SK텔레콤은 또한 CES 현장에서 ‘중국의 테슬라’로 불리는 전기차 스타트업 바이톤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차량 통합 서비스 시스템(IVI)의 개발과 적용, 마케팅 지원 등에 협력한다고 합니다. 



▶ SONY(소니)

<소니의 콘셉트카 '비전S', 출처 : MOTOR GRAPH>


소니는 5G, AI, 이미지 센서 등 미래 혁신을 이끌 핵심 기술과 신제품을 공개했는데요. 이미지 센싱 기술과 차량용인포테인먼트(IVI)가 탑재된 전기차 ‘비전-S’를 공개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특히 소니의 강점 중 하나인 이미지 센싱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기능이 돋보였어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운전자 역할이 필요 없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단계로 발전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요시다 켄이치로 CEO는 다음 메가트렌드가 모빌리티가 될 것이라며, 소니의 견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진화할 것이라 밝히기도 했습니다.



▶ BOSCH(보쉬)

<보쉬의 AI 차량 내부 모니터링 시스템, 출처 : BOSCH>


독일의 보쉬는 2025년까지 모든 제품에 AI를 적용한다는 청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이번 CES에서는 AI를 활용한 차량 내부 모니터링 시스템을 선보였는데요. AI와 카메라 기술을 결합해 운전자가 졸거나 안전벨트를 하지 않았을 때 경고하는 시스템으로, 2022년 상용화 계획이라고 하네요.



▶ 반도체 회사, intel(인텔)과 Qualcomm(퀄컴)

<퀄컴의 자율주행차 칩을 내장한 차, 출처 : 조선비즈>


인텔은 2017년 인수한 자율주행 차량용 회사 모빌아이를 내세워 자율주행 솔루션 상품(ADAS, Advanced Driver Assist System) 개발 현황과 맵핑 기술 현황을 전시했어요.

퀄컴은 자율주행 전용 플랫폼 ‘스냅드래곤 라이드’를 공개했는데요. 자율주행차를 지원하는 퀄컴의 첫 완성형 시스템으로 자동 비상제등과 교통표지판 인식, 차선 유지 보조기능을 갖췄습니다. 고속도로 주행, 주차, 교통정체 대응도 지원하고, 올 상반기 중 제품 개발을 들어가 오는 2023년 상용화 계획입니다.



▶ Amazon(아마존)

<아마존 모빌리티 부스, 출처 : aws>


아마존도 자동차 업체들을 위한 새로운 서비스를 소개했습니다. 자동차에 아마존의 AI 비서 알렉사를 탑재하거나, 개별 제품 형태로 제공하는 것인데요. 알렉사를 스마트홈이나 스마트 오피스에서 자동차 영역으로까지 확대 적용한다는 의미입니다.
 
알렉사는 이미 아우디, 포드, 렉서스, 링컨, 도요타의 일부 모델에 탑재되어 있는데요람보르기니의 ‘후라칸 에보’등에도 추가적으로 알렉사를 탑재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또한 자동차에 알렉사를 통합할 수 없는 경우에는 자동차용 알렉사 서비스인 ‘에코 오토(Eco Auto)’를 선보여 활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위 언급된 기업 외에도 구글은 구글 AI 비서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탑재한 BMW X5와 볼보 XC40 체험존을 마련했고, 
벤츠는 전기차 브랜드 EQ의 세단 콘셉트카 ‘비전 EQS’ 전시함과 동시에 영화 아바타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콘셉트카 ‘비전 AVTR’를 공개했습니다. 
그리고 BMW는 시판중인 도심형 전기차 i3를 기반으로 차 내부를 호텔과 같은 구조로 구성한 ‘i3 어반 스위트’를 전시했습니다.

이번 CES는 산업간 경계가 갈수록 무의미해지면서 각 산업 분야를 넘나들며 미래 먹거리를 모색하는 전략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미래 모빌리티 비즈니스로 융합된 앞으로의 산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겠는데요.

이 모든 산업의 핵심은 바로 '데이터'입니다.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빅데이터를 잘 운영하고, 또 운영을 잘 관제해야만이 미래 경쟁력을 가질 수 있겠죠? 엑셈은 오랜기간 데이터를 연구해왔고, 초연결사회에 적합한 관제 솔루션도 갖추고 있습니다.
초연결사회, 데이터 중심 시대의 엑셈의 행보를 기대해주세요.





내용 참고 및 출처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월간기술동향 | 이제는 MaaS 시대!






소유에서 공유로, 이제는 MaaS 시대!

PaaS, SaaS, IaaS 말고... MaaS를 아시나요?


2010년 서비스를 시작한 우버가 10년 만에 기업 가치 137조 원으로 성장하면서 디디추싱, 그랩 등 차량 공유 서비스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제는 차량 공유에서 한발 더 나아간 MaaS가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MaaS(Mobility as a Service, 마스)는 '서비스로서의 이동'이라는 의미로 택시, 기차, 버스, 지하철, 카셰어링, 자전거, 킥보드 등등! 모든 교통 수단을 하나의 서비스로 제공합니다. 개인이 '소유'한 단일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보다 훨씬 더 빠르고 저렴하게 목적지까지 효율적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요.



지금도 공유 서비스, 대중교통 환승 및 경로 안내 등이 부분적으로 구현되어 있고, 네이버 지도나 구글 지도처럼 도보를 포함해 대중교통으로 갈 수 있는 최적 경로 탐색 등이 가능하지만 MaaS는 어플 하나면 모든 교통 수단을 통합적으로 고려한 최적 경로, 비용 정보, 호출 및 결제 등 이동 관련 전 과정을 이용할 수 있어요.


MaaS는 자동차를 소유의 개념으로 보지 않고 서비스로 봅니다. 자동차를 대중교통처럼 이용할 수 있다면 자동차 구매와 유지 보수를 위한 큰 비용을 지출할 필요가 없죠. 더불어 MaaS가 확산되어 도시 내 자동차 수가 줄어들면 부족한 주차 공간, 환경 오염, 교통 체증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거에요.


<MaaS 프레임워크, 출처 : LVM Ministry of Transport and Communications>






MaaS 사례 살펴보기


<UBiGO 화면, 출처 : App Store>


MaaS는 2013년 UbiGo라는 스타트업이 스웨덴에서 시행한 시범 사업을 계기로 개념화 되었는데요. UbiGo는 앱을 통해 대중교통, 셰어링카, 렌터카, 공유 자전거, 택시 등 5대 교통 수단에 대한이용 정보와 예약 및 결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환경 친화적 교통 수단을 선택할 경우 보너스도 제공하고 있어요.



<Whim 화면, 출처 : Whim 공식 홈페이지>


핀란드의 ‘Whim’앱은 헬싱키 내의 버스, 트램, 택시, 렌터카, 오토바이, 공공 자전거까지 모든 교통 수단을 조합해 최적의 경로를 안내합니다. 이용자 선호도를 학습해 이용자 맞춤형 이동 수단을 추천해주기도 하고요. 핀란드에는 자동차 제조사가 없는데, 발달된 통신 기술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는 점이 눈길을 끄네요!




<Qixxit 화면, 출처 : Qixxit 공식 홈페이지>


Qixxit은 독일의 철도 회사 도이치반이 기차와 항공사, 버스, 택시, 차량 및 자전거 공유, 렌터카 등과 연계하여 통합 서비스를 개발한 사례입니다. 이동 수단 뿐만 아니라 도서관, 쇼핑, 식당 등에 대해서도 예약 결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국내 상황은?

그렇다면 현재 한국, 특히 서울의 상황은 어떨까요? 서울은 지하철, 버스 등 대중 교통 인프라가 잘 형성되어 있고, 타다, 쏘카 등 공유 자동차도 활성화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따릉이(서울시 공유 자전거 서비스)와 킥고잉(킥보드 공유 서비스) 등도 계속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고 있죠. 

이렇게 서울은 MaaS 도입과 발전 가능성 측면에서 굉장히 유리한 여건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의 노하우와 인프라를 활용해 MaaS를 도입한다면 사용자들은 더욱 최적화된 경로로 목적지까지 이동이 가능해질 거에요.

<MaaS 한눈에 보기, 출처 : 쌍용자동차 블로그>






PwC에 의하면 전세계 MaaS 시장은 2030년까지 1.4조 달러 규모로 연평균25%씩 성장이 예상된다고 합니다. 또한 올해 1월에 열린 CES 2019에서는 자동차 관련 최대 이슈로 MaaS를 주목할 만큼 뜨거운 주제인데요. 


이처럼 모빌리티의 미래인 MaaS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자동차 업계부터 IT 업계 등 많은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토요타는 MaaS 혁신을 위해 소프트뱅크와 ‘모넷테크놀로지’를 공동 설립할 뿐만 아니라, 우버(5억달러)와 그랩(10억달러)에 많은 돈을 투자했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작년에 MaaS 관련 투자만 약 5000억을 집행했다고 합니다. 전통적인 제조업에 가까웠던 기존 자동차 기업들도 서비스 분야로 그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반대로 Whim과 Uber처럼 자동차 제조기술은 없어도 서비스는 너무나 빠르게 제공하기도 합니다. 플랫폼의 힘일까요?

이렇게 4차 산업혁명시대에서는 산업 간 경계가 빠르게 허물어지고 있습니다.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Semtong 143회] 2020년에도 대박나쥐!

다른 이야기도 궁금하시다면?

 

 

 👨‍🏫 엑셈 뉴스룸 | SoftWave 2019 참가기

 💌 엑쓸신잡 | 2020년부터 바뀌는 것들

 😉 엑기스 |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 2020





월간기술동향 | 다가오는 구글 유니버스






모든 것을 알고 있다고 할 정도로 모든 것을 알고 있는 구글. 일명 ‘구글신’이라 불리는 만큼 축적된 빅데이터가 어마어마하겠죠? 

구글은 빅데이터를 활용해서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데이터 활용을 어떻게 할 것인지 대해서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프로젝트 '나이팅게일'


구글이 환자나 의사에게 알리지 않고 수백만명에 달하는 미국인의 세부적인 건강정보를 수집했다고 합니다. 미국 21개 주에 걸쳐 미국인들의 건강 정보를 모으는 ‘나이팅게일 프로젝트’를 비밀리에 진행해왔다고 하는데요. 구글은 미국 내에서 두 번째로 큰 헬스케어 시스템인 ‘어센션(Ascension)’과 이 정보들을 공유했다고 하며, 최소 150명 정도의 구글 직원이 해당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고 합니다. 


<’나이팅게일 프로젝트’의 데이터 활용 방법, 출처 : WSJ>


위 그림에 따르면, 구글이 수집한 데이터는 환자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 가족력, 알레르기, 예방접종, 의료진 진단 결과, 입원 기록 등이라고 하는데요. 이런 정보들을 ‘어센션’이 구글 클라우드 서버에 업로드하고, 이를 기반으로 구글 시스템에서는 아래 4가지의 결정에 대한 결과를 도출한다고 합니다.

1) 치료계획, 검사 제안, 비정상적인 변이 표시

2) 의사를 교체하거나 추가

3) 약물 추가 투입

4) ‘어센션’이 치료비를 더 많이 청구하거나 다른 절차 제시


구글은 작년부터 위 나이팅게일 프로젝트를 시작, 환자에게 최적화된 인공지능(AI) 기반 건강관리 소프트웨어를 구축하기 위해 수집한 정보를 활용하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종 목표는 옴니버스 검색 도구를 만들어 서로 다른 환자 데이터를 집계하고, 한 곳에서 모두 호스팅하는 것이라고 하네요.


개인정보에 대한 이슈는 없을까요? 구글의 건강 정보 수집 방식이 사생활 침해 문제로 여겨질 수 있지만, 불법은 아니라고 합니다. 1996년 제정된 미국의 ‘Health Insurance Portability and Accountability Act(HIPPA법)’에 따르면 피보험대상(환자)의 건강 관리에 도움을 주기만 하면 병원은 환자에게 고지하지 않고 제3의 헬스케어 업체에 건강기록을 넘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의료진과 환자에게도 별도로 고지되지 않아, 불법적 행위는 아니더라도 프라이버시 논란이 다시 불거지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캐시(cache)'


구글이 헬스케어 뿐만 아니라 금융업에도 진출할 예정입니다. 씨티그룹 및 스탠퍼드연방신용조합과 손잡고 내년에 구글뱅킹을 선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페이스북, 애플, 아마존에 이어서 구글까지 인터넷 공룡들은 다 페이 시스템을 가지게 되는 건가요?


이전 IT 기업들이 금융업에 진출하는 모습들과 조금 다른 점은, 새로 만들어지는 계좌는 구글 브랜드가 아닌 은행 브랜드로 출시된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씨티그룹 입장에서는 구글과 함께하며 IT 친화적이면서도 젊은 고객들을 확보할 수 있게 될 듯 합니다.


‘캐시’ 프로젝트는 구글페이의 확장으로 계획되었다고 하는데요. 이미 개인의 연락처, 주소 뿐만 아니라 이동 정보까지 파악하고 있는 구글이 앞으로 월급, 소비 패턴 등 재무 정보까지 얻게 될 텐데, 엄청난 파급력이 예상됩니다. 개인정보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 구글은 “예금 서비스를 통해 확보한 고객 데이터를 외부에 유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구글이 가지고 있는 어마어마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출시되는 헬스케어 서비스와 금융 서비스라면, 왠지 써보고 싶지 않나요? 

구글이 정말 ‘구글 유니버스’를 만들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한국의 데이터 활용은?


구글처럼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해 우리나라도 데이터 3법 개정안 통과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데이터 3법(신용정보법,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은 개인정보 등의 데이터를 다양한 사업에서 활용할 수 있게 그 활용 방법과 범위를 정하고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데요.


지난 19일 예정되었던 심사, 또 연기되었네요. 다음 본회의를 기다려봐야겠죠?

관련 기사 : '빅데이터 3법' 19일 처리한다더니... 지각 심사로 무산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Semtong 142회] Remember our December

다른 이야기도 궁금하시다면?

 

 

 🏢 엑셈 뉴스룸 | 엑셈 마곡 '인텔리전스 R&D 캠퍼스’

 👍🏻 엑셈 브랜드스토리 Brand X l History. #EXEM

 😉 엑기스 | Soft Wave 2019에서 만나요!




월간기술동향 | 2020 10대 전략 기술






어느덧 2019년도 2달 정도 남았는데요, 이제 2020년을 준비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다가올 2020년은 어떤 기술이 트렌드가 될까요?

지난 10월 21일 가트너에서 발표한, 따끈따끈한 2020년 10대 전략 기술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 가트너 보고서를 번역 및 요약하여 작성한 글입니다.


<Top 10 Strategic Technology Trends for 2020, 출처 : Gartner>




위 그림이 가트너에서 발표한 2020년 10대 전략 기술 트렌드인데요, 가장 눈에 띄는 점은 기술 주제가 바뀌었습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Intelligent(지능화), Digital(디지털화), Mesh(융합화)라는 3가지 테마로 세부 기술을 설명했다면, 

2020년에는 People-centric(사람 중심), Smart spaces(스마트 공간)으로 새롭게 분류했습니다. 

(사실 Smart spaces는 2019년 기술 키워드 중 하나였습니다.^^)


이렇게 가트너가 발표한 2020년의 트렌드는 '사람 중심의 스마트 공간'이라는 아이디어를 중심으로 구성됩니다.

기술이 사람과 거주 공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고려한 것이죠. 




<Gartner Top 10 Strategic Technology Trends for 2020, 출처 : Gartner 유튜브>




[People-centric]


1. Hyperautomation (초 자동화)


초 자동화는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을 포함한 고급 기술을 적용해 자동화 프로세스를 늘리고 사람을 증강(augment)시킵니다. 

가트너가 말하는 초 자동화는 다양한 툴 뿐만 아니라 자동화의 모든 단계를 포함하는 개념인데요. 색, 분석, 설계, 자동화, 측정, 모니터링 및 재평가 등에서 정교함을 포함합니다.


또한 초 자동화는 디지털 트윈을 생성해 기능, 프로세스, 주요 성능 지표가 어떻게 상호 작용하여 조직에서 가치를 창출하는지 시각화 하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한 가지 툴로는 사람을 대체할 수 없기 때문에, 초 자동화에서는 RPA나 iBMS, 인공지능 등의 다양한 기술을 조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오늘날의 초 자동화는 점점 더 인공지능 주도(AI-driven) 의사결정을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2. Multiexperience (다중 경험)


다중 경험은 사람이 기술을 이해해야 했던 상황에서 기술이 사람을 이해하는 모델로 대체될 것이라 말했습니다. 의도를 파악해야 하는 역할은 사람에서 컴퓨터로 넘어갈 것이라고요.


이런 환경에서, 컴퓨터에 대한 전통적인 아이디어는 웨어러블과 같은 멀티 터치 포인트 인터페이스를 포함하는 것으로 발전하고 있는데요. 예를 들면, 도미노 피자는 자율 주행, 피자 추적기, 스마트 스피커 등으로 앱 기반 주문 이상의 경험을 만들었습니다.


현재의 다중 경험에서는 대화형 플랫폼이 사람들이 디지털 세상과 상호 작용하는 방식을 바꾸고 있고,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혼합현실 등의 몰입형 경험에 초점을 맞추어 사람들이 디지털 세상을 인식하는 방식을 바꾸고 있습니다.




3. Democratization (민주화)


기술의 민주화(Democratization of technology)는 기술이나 비즈니스에 대한 전문적 지식이 없어도 사람이 쉽게, 비용 없이 전문 지식을 제공 받는 것을 의미합니다.


가트너는 애플리케이션 개발, 데이터 분석, 디자인, 지식의 4가지 주요 영역에서 민주화가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를 '시민 액세스(citizen access)' 라고 지칭했습니다.


시민 액세스는 시민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시민 프로그래머 등의 부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예를 들면, 민주화를 통해 개발자는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없이 데이터 모델을 생성할 수 있게 되고, AI 기반 개발을 통해 코드를 생성하고 테스트를 자동화 합니다.




4. Human Augmentation (인간 증강)


인간 증강은 사람의 인지 및 신체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기술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물리적 증강(Physical augmentation)은 사람의 몸에 기술을 주입하거나 호스팅함으로써 사람을 향상시키는 것인데요. 예를 들면, 제조업에서 작업자 안전을 개선하기 위해 웨어러블 기기를 사용하는 것이 있습니다.


인지적 증강(Cognitive augmentation)은 사람의 생각과 의사결정을 향상시키는 것입니다. 그 예로는 학습이나 새로운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정보나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것이 있죠.




5. Transparency and Traceability (투명성과 추적성)


가트너에서 "기술의 진화는 신뢰 위기(trust crisis)를 만들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는데요.


소비자가 데이터 수집 및 사용 방법을 보다 잘 알게 되면서, 기업과 조직들은 데이터 저장과 수집에 대한 책임이 커지고 있습니다. 또한 머신러닝과 딥러닝 등 인공지능(AI)은 점점 더 사람을 대신해서 의사결정 하면서 '신뢰 위기'를 증가시킨다고 합니다.


이러한 추세에서 윤리, 청렴성, 개방성, 책임성, 역량, 일관성의 6가지 주요 신뢰 요소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하네요.




[Smart spaces]


6. Empowered Edge (자율권을 가진 엣지)


자율권을 가진 엣지(Empowerd Edge)는 2019년에도 등장했던 키워드인데요. 엣지컴퓨팅(Edge computing)은 정보 처리, 콘텐츠 수집 및 전달이 정보 소스에 더 가깝게 배치되는 토폴로지이며, 트래픽을 로컬로 분산시켜 대기시간을 줄여줍니다.


가트너에서는 엣지에서의 더 큰 자율성을 강조하며, 2023년까지 기존 IT 역할보다 엣지에 20배 이상 많은 스마트 장치가 있을 것이라 전망했습니다.




7. Distributed Cloud (분산형 클라우드)


분산형 클라우드(Distributed Cloud)는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다양한 장소에 배치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를 통해 대기 시간 문제나 데이터 주권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장점과 퍼블릭 클라우드의 장점을 모두 제공하죠.




8. Autonomous Things (자율 사물)


율 사물(Autonomous Things) 역시 2019년에도 등장했던 키워드죠. 자율 사물은 일반적으로 사람이 수행하던 기능들을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디바이스로 드론, 로봇, 선박 등을 포함한 자율기능적인 것들을 말합니다.


기술력이 향상되고 사회적으로 수용됨에 따라 점점 더 많은 자율 사물이 통제되지 않고 배치될 것이라 예상하는데요. 사람의 두뇌를 대체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범위가 좁고 잘 정의된 목적 하에서만 효과적으로 작동할 것입니다.




9. Practical Blockchain (실용적인 블록체인)


블록체인을 통해 자산의 출처를 추적하여 위조 사기의 가능성이 줄어들고, 신원 관리 분야에서도 안전한 상호 작용이 가능해집니다.


이렇게 완전한 블록 체인 모델에는 공유 및 분산 원장, 변하지 않고 추적이 가능한 원장, 암호화, 토큰화, 분산되고 퍼블릭한 매커니즘의 5가지 요소가 있습니다.


다양한 기술적 문제로 인해 현재까지는 미숙한 상태의 블록체인이지만, 2023년까지 블록체인이 완전 확장될 것이라며 강조했는데요. 특히 인공지능(AI)이나 IoT와 같은 기술이 블록체인과 통합되며 큰 잠재력을 가질 것이라 예측했습니다.




10. AI Security (인공지능 보안)


인공지능(AI)은 다양한 분야에서 사람의 의사결정을 향상시키는데 지속적으로 활용될 것입니다. 하지만, 이 또한 보안 취약점이 발생합니다.


가트너는 아래 3가지 주요 관점에 초점을 맞춰 인공지능 보안에 대한 과제를 해결하고, 인공지능이 보안에 미치는 영향을 알고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1) AI 기반 시스템 보호

 2) AI를 활용한 보안 강화

 3) 악의적인 AI 활용 가능성






가트너가 이번에 발표한 2020년 10대 전략 기술은 2019년과 연결되는 흐름으로, 유사한 키워드가 많이 나온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여러분도 참고하셔서, 유용하게 활용하시길 바랍니다.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Semtong 141회] fall in exem

다른 이야기도 궁금하시다면?

 

 

 🏃🏻 엑셈 뉴스룸 | EXEM Japan in Japan IT Week

 👍🏻 엑셈 브랜드스토리 Brand X l System. #全個一如

 👨🏻‍💻 엑기스 | InterMax Cloud의 변화


  • 항상감사 2019.11.04 16:56 ADDR 수정/삭제 답글

    항상 따끈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blog.ex-em.com EXEM 2019.11.04 17:26 신고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엑셈입니다.

      이렇게 격려의 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따끈~한 정보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 카톡원츄 2019.11.07 12:59 ADDR 수정/삭제 답글

    카톡으로 받고싶습니다.
    카톡으로 보내주세요

월간기술동향 | '똑똑한' 옷, 스마트 의류


 

 


 

이제는 기능성 의류를 넘어 스마트 의류 시대가 도래하고 있습니다. 

착용하기만 하면 스스로 알아서 신체 상태를 점검해주고, 스마트폰을 가지고 나가지 않아도 옷을 통해 원격으로 스마트폰을 작동할 수 있다면? 꿈에서나 가능할 것 같던 스마트 의류는 더 이상 '꿈의 옷'이 아닌 것 같습니다. 


IDC에 의하면 전세계 스마트 의류 시장 규모가 연 평균 76.6%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특허청에 의하면 국내 특허도 2014년에 비해 2017년도에 7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합니다.

 

 

 

 스마트 의류란? 

<스마트 의류, 출처 : THE WEEK>

 

스마트 의류는 IT 기술과 첨단 섬유/소재 기술이 결합된 ‘옷’을 말합니다. 의복 본연의 역할인 쾌적성, 안정성, 내구성, 심미성, 관리의 편의성 등을 갖추고 있는 동시에 감지·제어, 통신, 작용·동작, 저장, 신호 처리 기능 등의 스마트 기능까지 갖추었습니다.


또한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되고 있는데요. 특허청에 
의하면 최근 10년간 '인포테인먼트' 분야가 특허 출원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의료', '보호', '스포츠' 분야 순이었다고 합니다.

 ※ 인포테인먼트 : 정보(Information)와 오락(entertainment)의 합성어로 정보 전달과 오락성이 결합된 용어

 
 
 
 국내외 적용 사례 
 

<Livi’s Commuter Trucker Jacket with Jacquard by Google, 출처 : 유튜브>

 

리바이스의 경우 2017년 5월 구글과 함께 터치감응식 ‘커뮤터 트러커 재킷(Commuter Trucker Jacket)’을 내놓았습니다. 의류에 자카드(Jacquard) 기술을 접목해 재킷의 원단에 전도성 섬유를 넣어 재킷 소매의 터치 부분과 단추를 통해 다양한 컨트롤이 가능하며, 전화 수신, 음악 컨트를, 구글 지도 등의 조작을 할 수 있습니다. 


위 영상을 보시면 옷이라고 하기엔 놀라울 정도로 완벽하게 기능을 수행하는 것을 보실 수 있는데요. 소매에 있는 태그만 떼어내고 나머지 재킷 부분을 물빨래 하면 세탁도 간단하다고 합니다.

 
 
 

<블랙야크 야크온H, 출처 : 블랙야크 공식 홈페이지>

 

리바이스보다 한 발 더 빠르게 국내에서 먼저 스마트 의류를 출시한 사례가 있습니다. 바로 블랙야크의 ‘야크온H’입니다. 야크온H가 적용된 제품은 세탁이 가능한 발열 섬유와 온도 제어용 기기로 구성되어 사용자가 직접 재킷의 온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블랙야크 야크온P, 출처 : 블랙야크 공식 홈페이지>

 

야크온H 외에도 착용하기만 해도 심장 박동수가 기록되는 기기도 출시했습니다. (스마트 디바이스라고 보는 것이 보다 정확합니다.) 실시간 운동 정보 표시, 운동 이력 관리, 운동 강도 표시, 누적 운동 정보 표시 등을 제공하는데요. 블랙야크는 2015년 첫 스마트의류 제품을 출시한 후 지속적으로 혁신 기술을 개발하고 제품에 적용하는 모습입니다.

 
 
 

<Make It Wearable | Solar-Powered Fashion, 출처 : 유튜브>


심지어 에너지를 생산하는 스마트 의류도 있습니다. 네덜란드의 패션 디자이너 파울리네 판 동언(Pauline van Dongen)은 홀스트 R&D센터와 협업을 통해 자가 충전 의류인 태양광 셔츠(Wearable Solar Shirt)를 만들었는데요. 셔츠에는 120개의 얇은 태양광 셀이 부착되어 있어 햇빛을 받으면 스마트폰을 완충할 만큼의 전기가 생산된다고 합니다. 심지어 셔츠 앞 주머니의 배터리에 전기를 저장할 수도 있다고 하네요. 

 
 
 

<스마트 군복 LWECS, 출처: Natick Soldier Research Center>


스마트 군복은 전체 스마트 섬유시장에서 꽤 높은 점유율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이 유명한데요. 지난 2014년 미국 국방부 공식 과학기술 블로그 ‘Armed with Science’는 미 육군 네이틱군사연구개발공학센터(NSRDEC)와 환경의료연구소(USARIEM)가 공동 개발한 ‘경량화 환경조절 시스템(LWECS)’ 기술을 소개했습니다. 조끼 형태의 LWECS 시스템은 군복 속에 자체적으로 냉각 시스템을 내장하여 군인들의 체온을 안정적으로 조절해준다고 합니다. 

 
 
 

<Edema, 출처 : ohmatex 공식 홈페이지>

 
최근에는 스마트 의류 회사들이 헬스케어 의류 제조로 그 영역을 확대하는 모습도 보입니다. 덴마크의 스마트 섬유 개발 업체 오마텍스(Ohmatex)사는 부종 예방 스타킹을 개발했습니다. 2016년 시제품 개발에 성공, 현재까지도 지속적으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 스타킹에는 ‘전도성 실’을 사용해 아주 작은 신체의 긴장 상태도 측정할 수 있어 실시간으로 다리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다고 합니다.
 
 
 
다양한 기능과 디자인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스마트 의류! 
다른 스마트 기기들처럼 앞으로 더 널리, 많이 사용되어 크게 발전해 나갈 것으로 생각됩니다. 
스마트 시대엔 스마트 의류를 입고 스마트함을 뽐내 보시는 건 어떨까요?






Reference

특허청 보도자료, 4차 산업혁명으로 날개 단 스마트의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식 블로그, 기술도 패션이다! ‘스마트 의류’의 모든 것

중앙일보, 심장박동 이상 땐 삐~… 경보 울리는 운동복 나왔다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박예영





 [Semtong 140회] 벌써 10월? 아..시월

다른 이야기도 궁금하시다면?

 

 

 🏃🏻 엑셈 뉴스룸 | 엑셈 기술력 뿜뿜 in 나주

 👍🏻 엑셈 브랜드스토리 Brand X l Visual Motif 2. #Play with exem

 👨🏻‍💻 엑기스 | InterMax mA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