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엑셈 인사이트 | APM의 글로벌 스탠다드 충족하는 InterMax의 저력





지난 4월, 세계적인 IT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가트너(Gartner)에서 ‘Critical Capabilities for Application Performance Monitoring(APM이 갖추어야 할 필수적 역량)’이라는 제목의 흥미로운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는 벤더 자체의 전반적인 장단점보다는 주요 기능 차원에 관한 APM 소프트웨어 제품의 경쟁력을 중점적으로 연구한 것이다. 시장을 정의하고 이러한 APM 소프트웨어 제품을 제공하는 벤더의 지리적 포커스, 비전, 마케팅 및 기업의 실행 가능성 등 광범위한 요인을 강조하는 ‘애플리케이션 성능 모니터링을 위한 매직 쿼드런트’를 보완하는 자료다. 




APM의 3가지 핵심 기능 요건과 6가지 필수적 역량, 그리고 인터맥스(InterMax)


이번 보고서에서 가트너가 정의한 APM의 3가지 핵심 기능 요건과 6가지 필수적 역량은 다음과 같다. 


 APM의 3가지 핵심 기능 요건

 APM의 6가지 필수적 역량

 1. Application discovery, tracing and diagnostics (ADTD)


 2. Front-end monitoring 


 3. Domain-centric artificial intelligence (AI)

    /machine learning (ML)

 1. Business analysis

 2. IT services monitoring

 3. Root cause analysis

 4. Anomaly detection

 5. Distributed profiling

 6. Application debugging


가트너에 따르면, 가트너의 ‘매직 쿼드런트’나 이번 보고서에 포함되기 위해 갖추어야 할 APM의 3가지 핵심 기능 요건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ADTD(Application discovery, tracing and diagnostics)’이다. 여기에 추가로 ‘Front-end monitoring’과 ‘Domain-centric artificial intelligence (AI)/machine learning (ML)’ 중 하나 이상을 보유하고 있어야 가트너의 선택을 받을 수 있다. 


먼저 ‘ADTD’부터 살펴보자. 


▶ BCI 및/또는 분산 추적을 사용한 애플리케이션의 HTTP/S 트랜잭션 동작 관찰을 통한 웹 서버, 애플리케이션 서버, 마이크로서비스,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 및 플랫폼(예: 컨테이너, 제어 메커니즘 및 서비스 메쉬)과 이들의 관계 자동 발견

▶ 웹 및/또는 애플리케이션 서비스에서 데이터 소스로의 개별 동기식/비동기식 HTTP/S 트랜잭션 실행 경로 자동 추적

▶ 이슈(예: 메모리 누수, 핫 스팟 및 스레드 및 기타 lock contentions) 탐지를 지원하기 위해 최신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인 Java JVM 및 .NET CLRs, PHP, Ruby, node.js, AngularJS, Python, Go 중 3가지에서 자동화된 데이터 수집 

▶ 문제 감지 프로세스, 애플리케이션 동작 및 성능의 상관 관계, 인과관계 파악을 지원하는 워크플로우를 제공하는 자동화된 진단


다음으로 ‘Front-end monitoring’ 항목에서는 다음 2가지 중 하나 이상을 반드시 포함해야 기능 요건을 충족한다. 


▶ 서버 기반 에이전트에 의해 수행되는 자동 JavaScript 주입을 통한 웹 페이지 RUM

▶ 여러 지리적 위치에서 스케줄에 따라 기록되거나 스크립트화된 사용자 상호 작용을 재생(replay)하는 통합 트랜잭션


이상의 ADTD, Front-end monitoring 기능 요건들은 인터맥스가 이미 갖추고 있는 것들이다. 인터맥스가 가트너의 ‘애플리케이션 성능 모니터링을 위한 매직 쿼드런트’나 이번 ‘Critical Capabilities for Application Performance Monitoring(APM이 갖추어야 할 필수적 역량)’ 보고서에 포함되기 위해 필요한 자격 사항을 충족한 것이다. 


추가적으로 가트너는 “Front-end monitoring 트랜잭션이 Back-end ADTD 트랜잭션에 반드시 연결되어야 한다”고 설명하면서 ‘ADTD에 연관된 분석’은 다음을 뜻한다고 밝힌다. 

“APM 솔루션은 ‘토폴로지의 맥락에서 APM이 획득한 데이터에 대한 이벤트 상관 관계, 이상 탐지 및 근본 원인 분석을 사용한 분석’이라고 하는 도메인 중심의 AI/ML 기반 AIOps 기능을 제공해야 한다. 또한 APM 솔루션은 제3자 수집기(third-party collector)에서 획득한 이벤트에 대해 ‘도메인 독립적(domain-agnostic, 도메인에 얽매이지 않는)’ 기능을 제공할 수도 있다.”


이처럼 가트너가 3번째 기능 요건으로 제시한 ‘Domain-centric AI/ML’은 APM의 일반적 기능과 사용 범위를 넘어선 AIOps와 관련이 깊은 것으로 아직 인터맥스 자체에 탑재되어 있지는 않다. 현재 엑셈은 ADTD와 Front-end monitoring 등 APM의 일반적 기능을 갖춘 인터맥스와 AIOps 제품인 ‘싸이옵스(XAIOps)’를 분리하여 별도의 솔루션으로 제공하고 있다. 엑셈의 AI 기반 IT 운영 지능화 솔루션 ‘싸이옵스’를 인터맥스와 같이 사용한다면, 가트너가 말하는 ‘Domain-centric AI/ML’ 기능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셈이다. 




글로벌 시장은 APM의 클라우드 환경 모니터링 당연시 


국내에 비해 클라우드 시대를 훨씬 더 빨리 맞이한 글로벌 시장에서 APM의 클라우드 환경 모니터링은 당연시되고 있다. 가트너에 따르면, 클라우드 제공 사업자 API 채택(ingestion), 멀티클라우드 지원, 서버리스 컴퓨팅 계측 및 분석 등을 포함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모니터링’이 이미 보편화되어 APM 툴 선택과 사용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인터맥스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아키텍처 통합 관제 솔루션 ‘클라우드모아(CloudMOA)’와의 연동을 통해 클라우드 환경 모니터링을 지원하여 APM의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APM 솔루션으로 진화하고 있다. 해외에 비해 국내 클라우드 도입 속도는 느리고, 규모도 작은 편이지만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비대면) 업무 환경 조성이 필수가 되고, 정부가 한국판 뉴딜 중 하나로 디지털 뉴딜을 강력하게 추진함에 따라 국내 클라우드 시장도 폭발적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최근 3년간 200% 넘게 매출이 늘어난 인터맥스는 클라우드 도입 확산에 따른 클라우드 모니터링 수요 증가로 클라우드모아를 찾게 될 고객이 늘어남으로써 클라우드모아와 함께 더욱 많은 고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치며


이상에서 살펴본 것처럼, 국내 시장에서 APM과 동일한 의미로 통용되고 있는 WAS 모니터링만으로는 APM의 글로벌 스탠다드를 달성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 WAS 모니터링은 광의의 APM에서 일부분만 차지하는 APM의 부분집합인 셈이다. 진정한 의미의 E2E(End-to-end) 트랜잭션 모니터링, AI를 활용한 분석, 클라우드 환경 모니터링 등 APM의 글로벌 스탠다드를 충족해 가고 있는 인터맥스는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 향상과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더 나은 기능, 더 나은 서비스를 추가하며 매일매일 업그레이드 중이다.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엑셈 인사이트 | RDBMS에 이어 NoSQL DB 모니터링도 '맥스게이지'






전 세계 데이터베이스 시장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대다수의 기업들이 오라클과 같은 관계형 데이터베이스(Relational Database Management System, RDBMS) 위주로 기업 시스템을 운영·관리해왔던 과거와 달리, IoT/스마트팩토리/빅데이터/AI(인공지능)/클라우드 전환 등의 혁신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이루어지는 현대에는 기업들이 폭증하는 데이터의 빠른 처리뿐 아니라, 데이터의 성향과 목적에 따라 다양한 형식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최근 몇 년 사이 대규모의 데이터를 유연하게 처리할 수 있는 비관계형 데이터베이스(Non-Relational Database Management System, NoSQL DBMS)가 급격하게 성장하며 시장의 화두가 되었다. “몽고DB(MongoDB)”는 NoSQL 데이터베이스의 대표주자격으로 국내에서는 네이버, 라인, 카카오와 같은 대기업에서 채택되어 사용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사용자가 늘고 있는 추세이다. 이전 글에서 얘기했듯, 맥스게이지는 태생적으로 DBMS 시장과 궤를 같이 하는 솔루션이다. 따라서, 데이터베이스 모니터링의 강자인 엑셈이 NoSQL 모니터링 솔루션인 “MaxGauge for MongoDB”를 개발하게 된 것은 자연스러운 일일 수 밖에 없다. 




MongoDB 모니터링 니즈를 발견하다


<DB-Engines Ranking, 2020년 7월 10일 기준 TOP 10 데이터베이스>


매월 검색엔진에서 검색되는 양과 개발자 커뮤니티에서 언급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DBMS의 인기도를 측정하는 DB 엔진닷컴의 최근 DBMS 순위를 살펴보면, 지속적으로 상위 5위 안에 위치해있는 NoSQL 데이터베이스 “몽고DB”를 발견할 수 있다. 몽고DB는 도큐먼트 모델(문서지향) 데이터베이스로, 데이터의 처리속도와 응답속도가 빨라 빅데이터를 처리하는데 적합하여, 데이터를 토대로 한 초(超) 개인화 서비스 개발과 운영을 하는 기업들이 주목하는 DBMS로 확고히 자리잡아가고 있다. 


이 뿐 만 아니다. 엑셈의 맥스게이지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들에게서 변화의 흐름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시스템 환경을 온프레미스 뿐 아니라 클라우드 사용도 고려하기 시작하였으며, 오라클과 같은 상용 관계형 데이터베이스(RDBMS)에 더하여 운영 효율화/비용 최적화 등을 위해 오픈소스, NoSQL 데이터베이스들을 필요성에 따라 도입하고, 사용하기 시작했다. 엑셈은 DBMS 시장과 디지털 환경 변화 속에서 고객의 몽고DB(MongoDB) 도입을 예측하고 모니터링 니즈를 확인하여, 작년부터 개발에 착수해 제품화 했다. 

 



시대의 흐름에 발맞춰 함께 성장하는 MaxGauge


개발을 시작할 무렵에는 관계형 데이터베이스(RDBMS)와 달리 NoSQL DB 자체도 생소할 뿐 더러 사용자가 많은 상황은 아니었기에 관련 자료들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더불어, 몽고DB 모니터링 솔루션은 국내에서 한, 두어개 있을 뿐이며, 글로벌 외산 솔루션은 제품의 유지보수를 요청하기 어렵고, 국내 DB 운영자들이 능숙하게 사용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엑셈은 국내 DB 모니터링 시장 1위 솔루션 맥스게이지의 UI/UX와 모니터링, 진단, 분석, 리포팅 시나리오에 익숙한 고객들을 고려하여 20년간 축적한 기술과 모니터링 노하우를 녹여 “MaxGauge for MongoDB”를 설계하기 시작했다. 


NoSQL은 관계형 데이터베이스(RDBMS)와 다르며, 운영과 관리에 대한 포인트도 다르다. 기존의 RDBMS에서 고객들이 모니터링 하고자 하는 성능정보, 수집지표, 모니터링하는 흐름, 필요기능 등이 아예 다르기 때문에 몽고DB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더욱 필요로 했다. 엑셈은 내부적으로 몽고DB에 대한 강도 높은 스터디를 진행하고, 몽고DB 사용자의 피드백을 받기도 하며 ‘고객관점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핵심기능이 무엇일까?’를 고민하고, 실제로 구현된 화면을 보고 계속해서 개선해 나가며 “MaxGauge for MongoDB”의 완성도를 높여 나갔다.




MongoDB의 운영상황을 ‘한 화면’에서 직관적으로 모니터링하다


<MaxGauge for MongoDB 주요화면 및 기능>


하나, “MaxGauge for MongoDB”는 Cluster View(클러스터뷰)’, ‘Replica Set View(레플리카셋뷰)’, ‘Instance View(인스턴스뷰)’의 3가지의 실시간 모니터링 뷰를 통해, 몽고DB 성능관리에 최적화된 모니터링 환경을 제공한다. 하나의 인스턴스에 대한 데이터를 제공하여 대량 인스턴스를 통합한 전체 운영상황을 보기 어려운 타 솔루션과 달리, “MaxGauge for MongoDB”는 “직관적인 대시보드(시각화)”를 통해 한 화면에서 수백 개 규모의 몽고DB 인스턴스 상황을 한 눈에 파악하는 것이 가능하다. 


, 사용자가 원하는 주기로 다양한 성능지표를 수집하고 Top-Down 방식으로 문제구간을 진단하고 분석하여 문제해결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맥스게이지를 통해 관계형 데이터베이스의 모니터링과 성능관리를 해왔던 많은 고객들에게 익숙한 UI/UX로 이질감 없이 몽고DB 모니터링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또 하나의 큰 장점이다. 


“MaxGauge for MongoDB”는 이미 국내에서 가장 많은 데이터를 생산하고 처리하는 대형 고객사에 도입이 예정되어 있다. 해당 고객사는 대규모의 몽고DB 인스턴스 운영상황을 하나의 대시보드를 통해 직관적으로 보여주고, Top-Down 방식으로 문제에 대한 분석과 해결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만족하고 있다.




마치며


최근 클라우드라는 큰 흐름 속에서 오픈소스 DBMS와 NoSQL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빅데이터, AI(인공지능)가 기술의 중심에 서면서 오픈소스 DBMS 중 NoSQL이 약 60%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엑셈은 “MaxGauge for MongoDB”를 출시하면서 NoSQL 모니터링 분야에 첫 발을 디디게 되었고 시장과 기술의 흐름에 한발 더 앞장설 수 있게 되었다. 다시 한번 시장에서 초격차(超格差, 넘을 수 없는 차이를 만든 격)의 힘을 보여주게 된 것이다. 


발 빠른 시장 예측과 데이터베이스 모니터링 기술과 제품을 통해 시장을 리딩하여 초격차를 유지한 채 더 많은 고객들과 만날 수 있는 엑셈을 기대해 본다.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엑셈 인사이트 | 기업의 운명을 좌우할 'AIOps'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이 가져다 준 엄격한 비대면 트랜드와 재택근무 등의 기업 운영 방식의 변화는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앞당기는 트리거로 작용하고 있으며, 특히 기업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IT 운영의 연속성과 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한 대응책 마련에 서두르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IT 운영에 AI(인공지능)을 적용해 IT 인프라를 지능적으로 관리하는 솔루션 AIOps(AI옵스)가 '차세대' IT 운영 솔루션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또한 다수의 기업에서 IT 운영에 대한 AI 자동화 요구가 전례없는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많은 IT 전문가들 사이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는 AI옵스의 활용 능력 여하에 따라 기업의 운명이 결정될 것이라는 의견이 확대되고 있다. 이러한 IT 운영 관리 시장의 새로운 혁신의 중심에 엑셈의 'XAIOps(싸이옵스)'가 있다.




국내 최초 AI 기반 IT 운영 지능화 솔루션, XAIOps


AI옵스는 기업의 IT 인프라 환경을 실시간으로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인공지능을 적용해 IT 운영자의 의사결정을 도와준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IT 인프라에 문제가 발생하면 이전의 경보 시스템과 수동으로 대응하던 방식에서, 인공지능을 통한 장애 사전 예측으로 IT 운영 관리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하여 기업의 경쟁력과 위기관리 능력을 최고로 끌어올린다.


기존에는 IT 인프라의 다양한 환경을 각각 모니터링해야 했다. 실제로 기업 IT 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42%가 10가지 이상의 모니터링 툴을, 19%는 25가지 이상의 툴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많은 모니터링 툴을 하나의 툴로 통합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면? 관리/운영자들의 업무 집중도를 높일 수 있고, 보다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진다.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이 바로 AIOps(AI옵스)다.


엑셈은 일찌감치 AIOps로의 IT 운영 혁신 변화를 예측하고, 국내 DBPM 시장 1위 솔루션인 '맥스게이지(MaxGauge)'와 APM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E2E(End-To-End) 거래 추적 솔루션인 '인터맥스(InterMax)' 기술을 집대성하고 AIOps로 고도화시키며 2019년 AI 솔루션 상용화의 시작을 알렸다.


엑셈의 AI옵스 솔루션 'XAIOps(싸이옵스)'는 기업의 다양한 인프라와 애플리케이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여 부하 특성과 패턴을 학습하고, 장애 상황을 예측함으로써 IT 운영자의 선제적 대응을 지원한다. XAIOps(싸이옵스)라는 명칭은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과 엑셈의 브랜드 가치를 잘 녹여낼 수 있는 조합으로 브랜딩했다. 


X : 엑셈의 심볼로, 데이터의 과거, 현재, 미래를 함께하고 사람이 우선시 되는 핵심을 의미
    과거의 데이터와 트렌드를 기반으로 미래 상황을 지능적으로 예측하여 IT 운영자의 선제적 대응을 지원하는 XAIOps의 기능적 의도

AIOps : 'Artificial Intelligence for IT Operation'으로, 'AI 기반의 지능형 IT 운영'을 의미

XAI : 'eXplainable AI'로, '설명가능한 인공지능'을 의미


엑셈의 싸이옵스는 IT 운영 현황의 다양한 분석과 예측에 대해 매우 직관적인 대시보드를 제공하고 있다. 그리고 부하 패턴 분석 뿐 아니라, 비정상적인 현상 발생 후 문제 발생 시점의 원인 분석 요청 시 해당 문제와 상호 연관이 있는 유사 지표를 분석/추출해 줌으로써 좀 더 빠른 원인 분석이 가능하도록 한다. 또한 지연 구간을 상세 분석하고 개별 시스템과의 연관 분석을 통한 '근본 원인 분석'으로 장애가 발생했을 때 장애에 대한 근본 원인을 안내함으로써 'XAI(eXplainable AI, 설명 가능한 인공지능)'를 구현하고 있다.





'싸이옵스'가 주목받는 이유


‘싸이옵스’는 앞서 언급되었듯이 엑셈의 주력 솔루션인 ‘맥스게이지’와 ‘인터맥스’의 축적된 기술에 AI를 접목하여 AIOps로 고도화시킨 솔루션이다. 따라서, 엑셈의 ‘싸이옵스’에는 데이터베이스 성능 관리 솔루션으로 국내 최초 개발된 이후 2006년부터 현재까지 국내 DBPM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는 ‘맥스게이지’와 원 포인트 모니터링에 머물렀던 한국 APM 시장에서 강력한 WAS 모니터링뿐 아니라 End-to-End 거래 추적 통합 성능 관리를 구현한 ‘인터맥스’의 우수한 기술과 노하우가 집대성되어 있다. 특히 ‘싸이옵스’는 ‘인터맥스’의 E2E 통합 모니터링 기술력을 활용하여 WAS, DB 등 개별 단위 모니터링에 집중했던 기존 솔루션에 AI 연구 성과를 결합해 한 단계 진화된 ‘통합 IT 운영 관리 체계’를 지원한다. 이러한 점에서 고객사에서 어떻게 활용할지 로직을 탑재해 주어야 사용이 가능한 타 솔루션들과 달리, 진정한 솔루션 제품으로서의 완성도를 갖추고 있다는 것이 ‘싸이옵스’의 강점이다. 


또한 엑셈의 ‘싸이옵스’는 450여 고객사를 보유한 20년 업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다양한 산업군에 속한 고객사의 비즈니스 상황에서 발생한 수많은 장애를 해결하며, 실제 비즈니스 현장의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해 주는 진정한 AI 기술을 탑재했다. 시스템 부하와 장애의 빠르고 정확한 예측, 부하의 패턴 분석과 비정상 탐지를 통한 종합적인 근본 원인 분석, 지능적 미래 예측으로 선제적 장애 대응, 예측된 비정상 및 장애에 대한 지능적인 스마트 알람으로 신속하고 능동적인 문제 해결을 가능하게 한다. 그뿐만 아니라 ‘싸이옵스’는 실시간 메트릭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하기 때문에 '장애 발생 후 수 분 이내 근본 원인 도출’이 가능할 만큼 강력한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운영에 문제가 되는 장애들을 해결하는데 통상 짧으면 수십 분, 치명적인 경우 2~3시간이 소요되는 현실에 비추어 볼 때, 실무자들의 부담을 크게 덜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같이 '싸이옵스' 구축을 통해 빠른 장애 탐지(Negative MTTD : Mean Time to Discovery)와 빠른 장애 조치(Negative MTTR : Mean Time to Repair)가 가능하게 되며, 부하 예측이나 이상 탐지를 통해 장애를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서비스 중단 손실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지능형 IT 운영이 가능하게 된다. 


'싸이옵스'는 최근 고객사 커스터마이징 최소화를 위해 다양한 설정 편의 기능을 추가하였고, 통합 대시보드 고도화 및 다양한 분석 화면들을 추가하여 제품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며,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  




AIOps 주요 시장 중 하나인 제 1금융권에서 인정받은 솔루션


'싸이옵스'는 IT 기반의 온라인 및 국가 간 거래 등 중요한 트랜잭션이 상시 이루어져 24시간 365일 무중단 IT 시스템 운영이 필수적인 제 1금융권을 비롯, 대형 유통사, 공공기관 등 다수 기업과 기관에서 PoC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특히 한 공공기관에서는 장애 발생 시 근본 원인 분석 기능을 제공, 기존 개별 모니터링 도구와 비교하여 약 90% 이상의 장애 조치 시간 단축 효과를 얻었으며, 대형 유통사에서는 장애 인지 시점을 앞당기고, 장애 원인 분석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했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또한 제 1금융권의 한 금융사에서는 해당 기업에서 인지하지 못했던 추가적인 이상 징후를 기존 대비 6배 많은 건수의 리포팅을 하였으며, 장애 인지·분석에 소요되는 시간을 수시간에서 수분으로 단축하여 높은 평가를 얻었다. 그리고 다른 금융사의 경우 장애 탐지와 분석에 있어서 모든 유관 부서들이 '싸이옵스'가 탐지 및 분석한 장애 내용을 공유함으로써 빠른 대응과 문제점 파악에 명확한 커뮤니케이션 역할을 수행, 조직 간의 협업 도구로도 잘 활용할 수 있었다는 평가도 있었다. 이와 같은 성공적인 PoC 수행 경험을 기반으로 최근에는 금융사 차세대 시스템에 1차 구축을 진행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들을 진행 중이다. 




마치며


이미 전 세계적으로 IT 운영 관리 시장은 AIOps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AI옵스는 기업의 효율성 향상과 문제 해결 시간 단축을 통한 비용 절감을 이끈다. 이는 시장에서 차별성을 가질 수 있는 중요한 경쟁 요소임은 물론이고, 향후 기업 발전과 생존의 필수적 도구가 될 것이다.


엑셈이 지난해 국내 최초 AIOps 솔루션을 시장에 내놓은 데 이어, 다양한 기업들이 AIOps를 표방하고 나섰다. AIOps 시장에 다양한 솔루션이 진출하더라도, 20년 업력과 연구개발을 기반으로 축적된 IT 성능 통합 모니터링 No.1 기술력과 450여 고객사에서의 다채로운 IT 운영 관리 경험을 보유한 기업은 엑셈 뿐이다. 그뿐만 아니라 개발 본사가 국내에 있고, 국내 시장에서 쌓은 전문 지식과 컨설팅 경험을 토대로 국내 고객에게 맞춤형 기능을 제공하며, 우수한 고객 지원 서비스 체계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싸이옵스’는 외산 솔루션과 비교해도 경쟁 우위에 있다. 이에 따라 엑셈 ‘싸이옵스’는 디지털 전환이 기업의 생존과 연계되고 IT 운영 관리에 많은 변화가 요구되는 환경을 맞이한 기업 고객들에게 독보적인 AI 기반 IT 인프라 운영 관리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하여 ‘디지털 뉴딜’ 시대 기업들의 비즈니스 성장을 견인하게 될 것이다.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엑셈 인사이트 | '디지털 뉴딜' 시대 본격 날개 펴는 엑셈의 '빅데이터'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이해 기업들의 '비대면화(언택트, Untact)', '디지털 전환(트랜스포메이션)'이 가속화되고 있다. 이와 동일한 선상에서 정부는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사회기반시설(SOC)의 디지털화를 추진하며 ‘한국판 뉴딜’ 정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여기에는 데이터 전(全) 주기 인프라를 강화하고 데이터 수집과 활용을 확대하는 등 데이터 수집∙활용 기반을 마련하여 혁신성장을 위한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계획이 핵심 골자로 포함되어 있다. 


엑셈은 기업의 시스템 데이터를 전문으로 20년 업력의 역량을 쌓아온 데이터 전문 기업이며, 빅데이터는 엑셈의 근간이 되는 사업이다.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 시동으로 열리는 ‘디지털 뉴딜’ 시대에 데이터 기업 엑셈의 빅데이터 전문성과 역할은 무엇이 될까? 




빅데이터의 엔드-투-엔드를 경험하다 


엑셈은 국내 최초 데이터 전문 기업으로, 450여 고객사의 기업의 시스템 데이터를 책임져오며 데이터 산업의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엑셈은 이러한 데이터 처리 능력을 바탕으로 2016년 빅데이터 통합 관리 솔루션 ‘플라밍고(Flamingo)’ 3.0을 출시하고 빅데이터 영역으로 시장을 확대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 코어 엔진을 마련했다. 이후 다수 기관과 기업에서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빅데이터 솔루션을 공급하며 분석 컨설팅을 진행해왔다. 대표적으로는 당시 국내 최대 규모였던 한국전력공사의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과 130년 역사 초대용량 데이터를 보유한 우정사업본부의 데이터 현황 진단 및 빅데이터 과제 수행 사업, 그리고 500억 건의 데이터 유통 체계를 구축하는 경기도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에 참여했다. 이를 통해 데이터 품질 진단, 거버넌스, 수집, 분석, 가치 창출까지 명실공히 빅데이터 라이프사이클 전 영역을 수행 경험한 국내 유일한 빅데이터 전문 기업으로 성장했다. 




전문화된 분석 컨설팅 방법론에 글로벌 리딩 AutoML 솔루션으로

정교한 분석력을 완성하다 


엑셈은 다년간 산업 전반의 빅데이터 구축 및 제품 공급과 컨설팅 경험 그리고 이를 통해 전문화된 빅데이터 방법론을 마련하는데 그치지 않고, 급속히 성장하는 빅데이터 분석 시장에서 반복적이고 복잡한 분석 과정의 ROI와 예측 정확도를 높이는 것이 기업들의 중요한 과제임을 인식했다. 그리고 글로벌 머신러닝 자동화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데이터로봇(DataRobot)’, ‘나임(KNIME)’ 등과 파트너 계약을 맺고 엑셈의 분석 컨설팅 전문성과 글로벌 솔루션의 Auto ML 기반 분석 자동화 기술력과 정교한 분석력을 결합하여 데이터 분석 시장 선도에 나섰다. 


‘데이터로봇’과 ‘나임’은 가트너의 2020년 매직 쿼드런트 보고서 데이터 사이언스 및 머신러닝 플랫폼 부문(Gartner 2020 Magic Quadrant for Data Science and Machine-Learning Platforms)에서 ‘비저너리(Visionary)’ 기업으로 선정되었으며, 다수의 글로벌 굴지 기업 고객을 보유하며 글로벌 데이터 분석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데이터로봇’의 경우, 데이터 통합 검색 및 협업 플랫폼 전문 기업 ‘커서(Cursor)’, ML옵스(MLOps) 플랫폼 기업 ‘ParallelM’, 데이터 프렙(Data Preparation) 솔루션 전문 기업 기업 ‘팍사타(Paxata)’ 등 3개 기업을 인수했다. 이를 통해 빅데이터 분석 과정에서 80% 이상의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는 데이터 준비 과정을 자동화하는 ‘데이터 프렙(Data Preparation)’ 기능을 강화하는 등 엔드투엔드(End-to-End) AI 플랫폼 기능을 완성시키며, 기업들이 데이터를 중심으로 비즈니스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는 기반 기술 경쟁력을 공격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모 금융사에서는 ‘데이터로봇’을 활용하여 대출 상환 여부 및 여신/수신 금액 모델을 구현하였으며, 기존의 방식보다 높은 예측 정확도를 보이며 활용되고 있다. ‘나임’은 시장 조사 기업인 마케츠 앤 마케츠(MarketsandMarkets)의 보고서에서 미국 내 우수한 제품과 비즈니스 전략을 보유한 25개의 머신러닝 기업 중 하나로 선정되며 빅데이터 분석 자동화 기술을 인정받고 있다. 


국내에서는 R과 Python을 대신하여 디지털 전환의 오픈 소스 분석 솔루션으로 ‘나임’이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이며, 엑셈은 ‘나임’의 관심에 부응하고자 웨비나를 통해 ‘나임’에 관한 다양한 기능과 활용법을 유튜브 컨텐츠로 제공하고 있다. 국내 C통운과 H공사는 코딩에 익숙하지 않은 현업이 ‘나임’을 활용하여 데이터 분석을 시도하고 있다.


<Gartner 2020 Magic Quadrant for Data Science and Machine Learning Platforms (as of Nov 2019)>



그뿐만 아니라 엑셈은 2018년부터 국내 유수 패션기업에서 다양한 주제로 다각적인 분석을 수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의 숨겨진 니즈를 발굴하고 판매 효율을 증진시키는 등 해당 패션 기업의 업무 혁신에 기여 중이다. 현재 패션 유통을 포함한 리테일 시장 환경은 급속한 변화를 겪고 있으며, 변화된 시장과 소비자의 마음을 빠르게 읽고 대처하고자 하는 노력이 가속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데이터 분석을 비즈니스에 활용하고자 하는 수요가 급격한 속도로 증가하고 있기에, 유통∙마케팅 빅데이터 분석 시장에서 엑셈의 전문화된 분석 컨설팅 역량 발휘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 



에너지 데이터 전문성으로 ‘디지털 뉴딜’ 시대 성장의 날개를 달다  

엑셈은 한전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 사업 이후 연이은 한전 빅데이터 관련 사업 수행과 더불어 최근 본격화되고 있는 공공 에너지 분야 빅데이터 사업 역량을 인정받아, 현재 한국전력공사의 빅데이터 플랫폼 성능 보강 사업을 수행 중이다. 엑셈은 에너지 기업의 시스템과 데이터를 다년간 다루어 오면서 풍부한 도메인 지식을 가지고 보유하고 있다. 인프라 환경 이해도가 높고, 구축 및 분석 노하우도 상당하다. 에너지 운용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빅데이터 사업 수행 경험은, 올해에만 굵직한 사업들이 여럿 예정되어 있는 공공 에너지 사업 분야에 응용되어 사업 기회를 선점하는 데에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정부는 데이터 수집 활용 기반을 통한 디지털 인프라 구축을 강조하며 ‘디지털 뉴딜’ 정책을 강력하게 드라이브하고 있기에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또한 해당 사업 수행을 통해 엑셈이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통합 관리 솔루션 ‘플라밍고(Flamingo)’의 웹 기반 데이터 탐색, 분석, 시각화, 공유 기능으로 분석 작업 기능을 효율적으로 개선하고, 워크플로우 기능을 고도화하여 데이터셋(Dataset) 현행화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엑셈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플라밍고’를 통해 외산 솔루션 대비 저렴한 가격과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들의 우수한 컨설팅 지원 서비스 체계를 기반으로 한 하둡 에코시스템 모니터링과 빅데이터 통합 관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엑셈은 그뿐만 아니라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주관하는 ‘2020년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에 빅데이터, 인공지능 분야의 참여기관으로 선정되었다. 엑셈은 해당 사업을 통해 광주광역시 스마트미디어인재개발원과 함께 엑셈의 인공지능, 빅데이터 노하우를 전수하는 교육 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를 기반으로 호남지역의 에너지 빅데이터 사업 분야 우수 인력 양성과 경제 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디지털 선도 인력을 양성하여 지속 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는 ‘한국판 뉴딜’ 정책과 맥을 같이 하고 있으며, 엑셈은 나주 사무소를 거점으로 국내 유일의 에너지 신산업 규제 자유 특구인 호남 지역에서 ‘디지털 뉴딜’ 관련 다양한 사업 수요가 연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치며

엑셈은 20년 업력의 데이터 전문 기업의 노하우를 가지고, 근간 사업인 빅데이터 사업에서 다양한 산업 분야와 융합 시너지를 창출하며 빅데이터의 엔드-투-엔드를 커버 가능한 유일한 기업으로 성장해왔다. 다년간 다수 사업으로 내재화된 빅데이터 플랫폼∙분석 컨설팅 전문성과 글로벌 분석 솔루션으로 정교화된 분석력, 그리고 에너지 데이터 전문 역량은 이미 연이은 사업 수주로 가시화되고 있는 엑셈 빅데이터 사업이 ‘디지털 뉴딜’ 시대 괄목할 만한 성장이 기대되는 이유이다. 데이터 전문 기업 엑셈의 빅데이터는 ‘디지털 뉴딜’ 시대 필수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새롭게 시장을 석권해 나갈 것이다.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엑셈 인사이트 |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 AI로 정주행하는 ‘클라우드모아’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범유행(팬데믹)이 우리의 일하는 방식을 단번에 바꾸고 있다. 재택근무가 일상이 된 것이다. 올 초부터 많은 기업은 재택근무 전환을 시행하면서 업무를 위한 클라우드 인프라를 급히 준비하고 이를 활용하고 있다. 사전에 충분히 준비한 기업들은 갑작스러운 환경 변화에 잘 대응하면서 장애 없이 서비스와 업무를 이어가고 있지만 그렇지 못한 기업은 업무의 연속성이 낮아지고 생산성의 저하를 크게 우려하고 있다.


그래서 코로나19가 기업의 디지털 전환(DT)을 앞당기는 방아쇠로 작용하고 기업들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여 기존 레거시 시스템을 클라우드 환경으로 급속히 이동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러한 예상치 못한 재난이 기업의 클라우드 수요를 급속히 가속하면서 클라우드 시장에서 엑셈의 클라우드 통합관제 솔루션 ‘클라우드모아(CloudMOA)’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그래서 이번 달은 ‘클라우드모아’의 가치에 관해서 얘기하고자 한다. 




이름속에 담겨진 가치


‘CloudMOA (클라우드모아)’라는 명칭은 클라우드 성능 모니터링 솔루션으로서 핵심가치와 의미를 담고 있다.


• 한글명 : 모든 클라우드(퍼블릭/멀티/프라이빗/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모아 관제하는 솔루션

• 알파벳 : Cloud Monitoring, Operation, Analytics 


하이브리드/멀티클라우드 환경의 대규모 IT 인프라와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관제하는 것이 ‘클라우드모아(CloudMOA)’의 핵심가치다. 또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이상 탐지와 분석 및 다차원 서비스 레벨 성능 모니터링 기능이 더해져, 기업의 IT 운영 효율성 극대화를 돕는다. 




'클라우드모아' AI 기반 컨테이너, 분산 서비스 모니터링에 특화

엑셈의 '클라우드모아'는 클라우드 환경의 이상 탐지와 마이크로서비스 컨테이너와 가상화 환경 그리고 다계층 서비스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한다. 컨테이너, 분산 서비스, 가상화 관리 복잡성을 줄일 수 있는 모니터링에 특화된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모니터링 관제 올 인 원(All-in-One) 솔루션이다. 

'클라우드모아'의 가장 큰 특징은 첫째 AI를 클라우드 관제에 결합했다는 것이다. 각종 서비스나 프로세스에 걸리는 부하를 학습하고 평상시 수치를 벗어날 때 이를 알려주는 AI 기반 비정상 지수(Anomaly Score) 기능을 제공한다. 둘째 각종 서비스의 방대한 로그 중 비정상과 관련된 로그만 지능적으로 추출하는 희소 로그 분석기능이다. 셋째 계층화된 클라우드 환경을 추상화한 2차원/3차원 대시보드 환경과 인간의 문자로 문제를 알람 하는 사용자 친화적인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다. 



클라우드 관리 핫 이슈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 콤보'


최근 기업들은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모놀리식 아키텍처가 아닌 클라우드 이점을 가질 수 있는 마이크로서비스아키텍처(Micro-Service Architecture) 기반의 컨테이너 환경으로 전환을 고려하는 기업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이유는 각각 큰 덩어리로 묶여 있던 서비스를 분산하여 각각 따로 관리할 수 있고, 장애나 부하 증가 시 비교적 유연하게 대처하고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인프라를 확장하고 축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2020년 CNCF(Cloud Native Cloud Foundation)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84% 기업들이 컨테이너와 마이크로서비스(MSA) 기술을 이용하고 있고, 또한 109개 컨테이너 관리 툴 중 쿠버네티스의 인기가 급증하고 있다고 한다. 마이크로서비스와 컨테이너 관리를 위한 쿠버네티스 조합이 실험 단계를 넘어 주류로 진입 중이라는 것이 시장의 중론이다. 


기업들의 우려는 애플리케이션을 컨테이너 기반의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로 이전하면서 증가하는 모니터링 관리 복잡성이었으나,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 조합으로 클라우드 관리 복잡성을 줄이는 길이 열리게 되면서 클라우드 이점을 가질 수 있게 된 것이다.




'클라우드모아'가 주목받는 이유


클라우드의 핵심은 흠결 없는 무중단 서비스의 품질 보장이다. 위에서 말한 대로 이제는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로 그것을 보장할 수 있게 되었다. 최근 마이크로서비스아키텍처(MSA) 기반의 컨테이너 환경으로 전환을 고려하거나 과감히 실행하는 우리나라 기업들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추세다. 


실제로 요즘 대기업들이 각 부서에서 운영하던 작은 단위의 서버를 컨테이너 환경으로 이전해 보면서 수천수만의 대규모 서버 인스턴스를 컨테이너 환경으로 이전이 예상되며, 이미 국내 대표 항공사와 게임사 등 많은 기업은 이미 아마존(AWS)으로 이전했거나 이전 계획을 확정하기도 했다. 


특히 가장 주목할 점은 시스템 안정성 측면에서 가장 보수적인 금융사들의 클라우드 행보이다. 현재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보험사 등이 컨테이너 MSA 환경으로 이전하는 대규모 사업을 추진 중이며, 특히 한화생명은 금융사 최초 기간계 핵심업무 전체를 MSA 기반 컨테이너 환경으로 이전한다. 금융사의 MSA 기반 컨테이너 환경으로 이전 사례는 점차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 시장에서는 대규모 MSA 기반 컨테이너 환경 관제를 감당할 수 있는 마땅한 솔루션이 없으므로, 국내 IT 성능 모니터링 S/W 시장 점유율 1위 엑셈의 ‘클라우드모아’가 주목받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19, 앞당겨질 '클라우드모아' 시대


컨테이너는 앞으로 개발할 애플리케이션과 향후 몇 년간 사용할 애플리케이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하다. 코로나19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서 ‘클라우드모아’에 대한 소개와 시연에 대한 문의와 요청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클라우드모아’는 국내 최고의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인 ‘N사’나 배달 앱 사업자인 ‘W사’ 게임사 ‘N사’ 등에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클라우드모아’는 450여 개의 고객사를 활용하여 MSA 컨테이너 환경 모니터링 S/W의 기준을 제시하고, DevOps 환경으로의 확장성까지 확보하면서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다. 




마치며


IT 컨설팅 전문가들은 이번 코로나19 대유행이 클라우드 시장의 ‘퀀텀 점프’를 가져오리라 전망한다. 많은 기업 IT 환경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혹은 멀티 클라우드로 전환되면 필연적으로 IT 환경의 복잡도는 점차 증가할 것이다. 앞으로 시장에서 클라우드 플랫폼의 종류에 상관없이 연관된 모든 상황을 한눈에 파악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관제 모니터링 솔루션 ‘클라우드모아’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게 될 것이다.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






엑셈 인사이트 | 최근 3년, 어떻게 인터맥스는 200%+ 성장했을까?




한국을 IT 강국이라고 한다. 실제로 IT 강국으로서 부호분할다중접속(CDMA), 와이브로, 5G 이동통신 상용화 등 한국이 가진 세계 최초 타이틀이 즐비하다. 그런데 4차산업혁명의 핵심인 빅데이터, 인공지능(AI)이 중심이 되어 기업의 IT 비즈니스 경쟁의 룰(Rule)을 결정짓는 엔터프라이즈 S/W 영역으로 넘어 오면 얘기가 달라진다. 


국내 엔터프라이즈 S/W 시장은 Oracle, IBM, BMC, CA 등과 같이 글로벌 벤더 특히 미국 벤더 제품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그런데 특이하게도 APM과 DBPM 만큼은 한국 벤더의 제품이 시장을 완전히 장악하고 있다. 그 두가지 S/W 영역의 중심에는 IT 성능 모니터링 No.1 엑셈이 굳건하게 자리잡고 있다. 



IT성능 모니터링 No.1 엑셈이 바라보는
APM 시장과 인터맥스(InterMax)에 대해 알아보자


국내 APM 시장규모 약 300억 원, 최근 3년 230% 성장, 점점 늘어나는 인터맥스(InterMax) 시장 비중 
우리나라 APM 시장 규모는 시장 매출액을 기준으로 약 300억 원 정도로 추정된다. 국내 APM 시장은 크게 WAS APM과 BTM APM(Business Transaction Monitoring) 그리고 EUM APM(End User Monitoring)으로 세분화 되며 300억 원의 시장규모는 이를 모두 포함한 것이다. 전체 국내 APM 시장에서 WAS APM 비중이 약 60%로서 그 중에서 가장 크게 차지하고 있다.
 
2016년 외부 전문가를 영입하고 조직을 정비한 이후, 인터맥스(InterMax)의 매출이 최근 3년 동안 230% 이상 증가하는 드라마틱한 성장을 이뤘다. 2019년 기준 엑셈 전사 매출 비중에서 약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는 2019년 전체 APM 시장 매출규모 기준으로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 인터맥스(InterMax)가 처음 런칭 되었을 때만 하더라도 WAS APM의 J사와 T사, BTM APM의 U사(현 D사)의 제품이 APM 각 부문별 강자로 시장의 1위, 2위 3위를 차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2020년 현재 APM 시장은 J사를 제외한 기존 APM 강자들의 움직임이 시장에서 영향력을 잃어 가면서 1强 1中 多弱으로 재편되고 있는 중이다.   



WAS APM 중심에서 벗어나 WEB-WAS-TP-DB 전구간 E2E (End-to-End) 통합 성능관리에 집중

인터맥스(InterMax)가 시장에 처음 진입할 때부터 WAS APM 시장에서 80%를 J사 제품이 차지하고 있었고, BTM APM((Business Transaction Monitoring)과 EUM APM(End User Monitoring) 시장에서는 U사(현 D사)의 제품이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었다. (출처, 데일리그리드 APM 보고서 2014) 


시장에서 각각 APM 솔루션의 고객들은 벤더에 대한 종속성이 매우 강했고 그 벽은 매우 공고했다. 엑셈은 APM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하고 고객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하여 WAS APM과 BTM APM(Business Transaction Monitoring)과 EUM APM(End User Monitoring)의 경쟁제품의 한계와 잠재고객 니즈를 분석을 진행했다. 그래서 견고한 개별 APM 시장을 공략하기 보다 WEB-WAS-TP-DB 전 구간(End-to-End) 통합성능관리에 집중했고 결과적으로 인터맥스(InterMax)는 의미 있는 시장 점유율 확보와 APM 시장에 주요 플레이어로 자리잡는데 성공했다.  


인터맥스(InterMax), 가트너의 APM 정의와 기술 요소를 가장 먼저 많이 품은 솔루션  

먼저 가트너(Gartner)의 APM에 대한 정의를 알아보자. 

 DEM

 ADTD

AIOps 

 Digital Experience Monitoring

 Application Discovery, Tracing and

Diagnostics

 Artificial Intelligence for IT Operations

가트너는 ‘Magic Quadrant for Application Performance Monitoring Suites 2017’에서 인공지능(AI)을 AIOps라는 용어로 APM 시장 정의에 처음 포함시켰다. 즉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에 의한 IT 성능관리를 APM 구성요소로 정의한 것이다. 엑셈은 국내 최초로 2017년부터 인공지능(AI)을 인터맥스(InterMax)에 적용하기 시작했고 2018년 상용화에 성공했다. 인터맥스(InterMax)가 명실상부한 시스템의 성능·이벤트 패턴 또는 클러스터의 자동 검출, 시계열 이벤트 데이터의 이상 징후 감지, 애플리케이션 성능 문제의 근본 원인을 파악하는 지능형 APM 시대를 연 것이다. 


다음으로 인터맥스(InterMax)는 글로벌 APM 시장 흐름에 영향을 주는 기술 요소들, 첫째 클라우드 환경에 대한 모니터링, 둘째 컨테이너 기반 클라우드 환경에 대한 모니터링, 셋째 대용량 데이터 분석·처리 기반 모니터링을 지원하는 다양한 APM 파생 S/W을 시장에 내보이며 국내 APM 시장과 솔루션의 기준을 선도하고 있다. 



인터맥스(InterMax), ‘모바일APM’, ‘CloudMOA’, ‘XAIOps’ 등 엑셈 신제품 기술 생태계의 근간

인터맥스(InterMax)는 IT성능관리라는 큰 범주에서 클라우드 환경 모니터링, 쿠버네티스와 컨테이너 환경 모니터링, 대용량 데이터 분석·처리 및 인공지능(AI) 기반의 지능형 모니터링을 위한 엑셈의 새로운 APM 제품의 근간과 모티브가 되었다. 엑셈 APM 제품군은 솔루션 생태계를 기반으로 한다. 그 생태계는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AI)를 기반으로 시스템 운영 모니터링, 컨테이너·가상화·마이크로서비스 모니터링, 비정상탐지, 근본원인분석 모두를 포함하며 그 중심에는 인터맥스(InterMax)가 당당히 자리잡고 있다.



마치며 | 인터맥스(InterMax)의 민첩성과 유연성이 올해도 한 차원 높은 성과를 가져올 것!

국내 APM 벤더들의 제품은 변화에 신중하나 느리고 경직성이 강하다. 그 방증으로 국내 APM 벤더들의 경직성은 매출 추세가 제자리이거나 오히려 줄어드는 경향으로 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금이 위기이자 기회로서 그에 대한 대응 능력이 떨어지는 것이다.


그러나 인터맥스(InterMax)는 경쟁 APM 솔루션과 달랐다. 인터맥스(InterMax)는 애자일 접근법을 근간으로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 복잡한 비즈니스 프로세스, 머신러닝 및 자동화된 근본원인 분석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왔다. 


이러한 이유로 최근 3년간 인터맥스(InterMax)는 다른 벤더 제품과 달리 200% 이상 매출 성장을 보였다. 시장·기술에 대한 통찰을 가지고, 복잡하고 동적이며 빠른 기술 사이클이 특징인 기업의 IT 환경에 민첩하고 유연하게 적응했기 때문이다. 올해도 그러한 민첩성과 유연성이 가져올 한 차원 높은 인터맥스(IntetMax)의 성장을 확신해 본다.








기획 및 글 | 사업기획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