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엑셈, 한국에너지공단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에너지관리시스템’ 사업 계약 체결 … 에너지 ‘데이터 댐’ 구축한다

보도자료 2020. 7. 7. 09:14

보도자료

 

엑셈, 한국에너지공단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에너지관리시스템’ 사업 계약 체결

… 에너지 ‘데이터 댐’ 구축한다

 

- 한전 플랫폼 사업 등 에너지 ‘공급’ 기관에 이어 에너지 ‘관리’ 분야 빅데이터 사업 선점 

- ‘디지털 뉴딜’(데이터 구축∙개방∙활용)과 ‘그린 뉴딜’(에너지 관리 효율화) 모두 실현 

- 공공 에너지 분야 차별화된 플랫폼∙분석 기술력으로 시장 기회 가속화 기대

 

 

빅데이터, 인공지능 및 데이터베이스, 애플리케이션 성능 관리 기업 엑셈(대표 조종암)이 한국에너지공단의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에너지관리시스템’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본 사업은 주부무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0년도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 사업 과제 중 하나로,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전문기관,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기관으로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엑셈은 수행기업으로 올해 12월까지 사업을 수행한다. 


해당 사업은 한국에너지공단에서 기존에 수행 중인 ‘에너지다소비사업장 에너지 사용량 현황 조사’와 ‘에너지온실가스 종합 정보 플랫폼 서비스(EG-TIPS)’가 정적인 통계 데이터를 사용하고 있어 국내 에너지다소비사업장의 실질적인 에너지 절감 서비스 제공에 제한적이고, 에너지 절감 및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기업들의 에너지 데이터 활용 니즈가 증가함에 따라 추진되었다. 이에 따라 한국에너지공단은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에너지 관리 시스템’ 구축을 통해 국내 5천 여개 에너지다소비사업자의 에너지 사용량 감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분석으로 고도화하고, 에너지 데이터 공유∙활용 체계를 마련하여 에너지 빅데이터 생태계를 조성하게 된다.  


이를 위해 엑셈은 한국전력공사와 연계하여 실시간(15분 간격)으로 수집되는 시계열 전력 데이터를 수집, 분석, 활용하여 유사 업종 및 규모 별로 비교 분석 가능한 서비스를 구축한다. 또한 기상, 지리 등 외부 데이터와 결합한 매쉬업 데이터를 활용하여 분석을 고도화하고, 시간, 분포, 관계, 비교 등 에너지 빅데이터 전용 기술을 도입하여 시각화 서비스를 구축한다. 이와 더불어, 전력 데이터에 적합한 예측, 분류, 식별, 통계 기술을 적용한 체계 마련을 통해, 에너지다소비사업자의 에너지 절감과 국가 에너지 정책 수립을 위한 AI(예측) 맞춤형 서비스를 완성할 예정이다. 


엑셈은 한국전력공사 대규모 전력 데이터 처리 및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 수행 경험을 통해 얻어진 원천 전력 데이터 가공∙분석 능력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한전의 고압 AMI(지능형 검침 인프라) 데이터의 경우, 시간대 ∙ 요일 별 전력 사용량 패턴이 업종마다 차이가 있다. 엑셈은 이같은 분석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이상치 제거와 결측에 대한 보간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어, 공단의 서비스와 한전의 실시간 전력 소비 데이터를 최적으로 결합할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 뿐만 아니라, 한국정보화진흥원(NIA) 빅데이터센터 인프라 구축과 센터 운영 경험, 그리고 경기도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위한 데이터 유통∙분석 및 생태계 조성 사업 수행 경험으로 얻어진 데이터 유통∙활용 인프라 구축 기술력을 적극 활용,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데이터 활용을 최대한 활성화하기 위한 ‘데이터 댐’ 구축과 맥을 같이 하여, 에너지 빅데이터의 활용도와 경제적 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활용 체계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엑셈이 수행하게 될 한국에너지공단의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에너지관리시스템’ 사업에는 엑셈이 자체 개발하고 한전 및 범정부 빅데이터 센터 등 다수 기관에서 검증된 빅데이터 통합 관리 솔루션 ‘플라밍고(Flamingo)’가 도입되어, 플랫폼 모니터링, 보유 데이터의 브라우징, 데이터 정제/처리를 위한 워크플로우 기반의 안정적인 운영과 활용이 가능한 기능들이 제공될 예정이다. 워크플로우 기반의 오픈 소스 분석 솔루션 ‘나임(KNIME)’도 도입된다. ‘나임’은 가트너의 2020년 매직 쿼드런트 보고서 데이터 사이언스 및 머신러닝 플랫폼 부문(Gartner 2020 Magic Quadrant for Data Science and Machine-Learning Platforms)에서 ‘비저너리(Visionary)’ 기업으로 선정되었으며, 전 세계 다수의 글로벌 사이트에서 검증된 분석 자동화 기술을 제공하고 있어, 공단은 ‘나임’ 도입을 통해 보다 신뢰성 있는 데이터 분석 환경을 마련할 수 있게 된다.


엑셈은 한전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 사업 이후 연이은 한전 빅데이터 관련 사업 수행과 더불어, 현재 한전의 빅데이터 플랫폼 성능 보강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엑셈은 에너지 기업의 시스템과 데이터를 수년간 다루어 오면서 도메인 지식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인프라 환경 이해도가 높고 구축 및 분석 노하우도 상당하다. 전력 에너지 ‘공급’ 기관인 한전의 다수 사업에 이어, 에너지 ‘관리’ 기관인 한국에너지공단의 본 사업 수행으로, 엑셈은 올해에만 굵직한 사업들이 여럿 예정되어 있는 공공 에너지 사업 분야에 응용되어 사업 기회를 선점하는 데 더욱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특히 엑셈이 수행하는 본 사업은 최근 정부가 강력히 드라이브를 걸고 나선 ‘한국판 뉴딜’ 정책의 두 가지 핵심축인 ‘디지털 뉴딜’(데이터∙AI 생태계 강화, 데이터 구축∙개방∙활용)과 ‘그린 뉴딜’(에너지 관리 효율화) 모두에 해당하는 사업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엑셈이 한국판 뉴딜과 관련된 다양한 사업 수요를 기회의 발판으로 괄목할 만한 성장이 기대되는 이유라고 고평석 엑셈 빅데이터사업본부장(상무)이 밝혔다. 


조종암 엑셈 대표는 “엑셈은 한전 빅데이터 사업 수행에 이어, 이번 한국에너지공단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에너지관리시스템’ 사업 계약을 통해 공공 에너지 분야 빅데이터 사업 전문성을 인정받았다”라며 “국가 에너지 데이터 극대화를 위한 ‘데이터 댐’ 구축에 기여하고, 한국판 뉴딜로 더욱 확대되고 있는 공공 에너지 분야 빅데이터 시장을 선도하겠다”라고 밝혔다. 




 ▲ 한국에너지공단 전경




<끝> 




출처 : 엑셈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