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평석의 '잘 하는 것들의 비밀' | 두 번째, 재미가 있어야 살아 남는다.




  책을 많이 읽는 편이다여행을 가도 책을 읽고혼밥 할 때도 책을 읽는다잠자기 전에도 책을 읽고이동 중에도 졸리지 않으면 책을 편다이렇게 책을 읽다 보면자연스럽게 저자와 출판사에 관심이 생긴다기회가 닿아 여러 출판사와 교류를 할 일들이 종종 있었다매번 느끼는 것이지만 출판계에는 참 진지한 분들이 많다세상의 모든 지식이 모이는 곳이니 그럴 만도 하다그런데 그 중 튀는 출판인이 있다북스피어 김홍민 대표다. 99.9% 1쇄에 그쳐 본전치기하기 어려운 출판계에서 미스터리, SF 등 장르 문학 중심으로 출간하며 유독 톡톡 튀는 마케팅으로 버티는 출판인이다김 대표의 모토는 재미가 없으면 의미도 없다.”이다같은 제목의 책도 썼다예를 들면 이런 식이다책 겉을 싸고 있는 띠지에서 책 표지 안쪽으로 접히는 부분은 비워 놓는데북스피어는 그곳을 이용해 재미난 마케팅을 하였다일명 북스피어 이스터에그.



띠지에서 책 표지 안쪽으로 접히는 부분은 보통 홍보 문구 등을 인쇄하지 않고 비워 놓는데, 이 출판사 책들 중에선 이 부분에 생뚱 맞은 단어나 이미지가 인쇄되어 있는 것들이 종종 있습니다. 인쇄 사고나 편집 실수일까요? (…) 작은 출판사인 북스피어는 이 이스터에그를 국내에서 가장 잘 활용하는 곳으로 불립니다. 출판사가 작성하는 판권 정보란이나 표지, 속지 등에 이스터에그를 넣고 마니아 독자들 사이에서 이스터에그 찾아내기 열풍이 불기도 했습니다. (…) 책 속에 아무개 작가 파이팅을 외치는 문구가 숨어 있기도 합니다.” 


(책  <재미가 없으면 의미도 없다>, 김홍민 저어크로스 간)




재미난 마케팅으로 이곳은 몇 만 개에 달하는 출판사 중 독특한 출판사로 자리매김하였다더불어 대표의 명성도 높아졌다재미는 확실히 생존에 유리한 요건이다가수도 마찬가지다대표적인 그룹이 산울림이다진지한 명곡들도 많지만, ‘산울림하면 떠오르는 노래는 어른 동요와 같은 아니 벌써 산할아버지’, ‘개구쟁이그 힘으로 산울림 리더 김창완씨는 지금도 드라마에서 배우로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로또한 가수로 맹활약 중이다재미는 긴 생명력을 부여한다.



“… 산울림은 대중의 반응을 전혀 기대하지 않았고 단지 음반을 내고 싶었다지만, 1977 12월에 발표한 앨범은 대박을 치게 된다. 산울림의 첫 앨범은 말 그대로 돌풍을 일으켰다. 길 가던 사람들이  너도나도 아니 벌써, 해가 솟았나?”하며 목청을 높였다. 그리고 청소년들과 대학생들은 마치 청춘찬가처럼 폭발적으로 아니 벌써를 들었다.”


 (  <가수를 말하다>, 임진모 저빅하우스 간